비자면제국 심사 강화

미국 정부가 한국 등 38개 비자면제프로그램(VWP) 대상국에 입국 심사 강화를 요구했다. 또 VWP에 계속 참여하려면 각국은 테러 검색 기준을 강화하고 자국민에 대한 미국 심사에 협조해야 한다.

미국은 현재 38개국을 대상으로 VWP를 시행해 관광․상용 목적으로 미국을 방문할 때에는 비자가 없어도 ESTA(전자여행허가)를 받으면 최장 90일간 머물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미국에 입국하는 사람은 매년 2000만 명을 넘는다. 한국은 2008년 VWP 대상국이 됐다.

이런 가운데 국토안보부가 지난 15일 발표한 새 규정이 시행되면 VWP 참여국에게 미국 여행객에 대한 체계적인 조사, 공항 직원 수색 등을 요구하게 된다. 정부 당국자는 많은 VWP 대상국이 이미 새 규정을 완전히 준수하고 있다며, 새 규정 시행이 이들 국가의 여행이나 무역을 방해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미 정부는 또 90일을 넘어 미국에 불법체류하는 여행객 비중이 많은 국가에는 미국 여행규정에 대한 홍보와 교육을 강화해달라고 요구할 예정이다. 이는 초과 체류자의 비중이 2%를 넘는 경우 적용되며, 작년을 기준으로 볼 때 헝가리, 그리스, 포르투갈, 산마리노공화국이 대상국이다.

초과체류 비중이 높은 국가는 ESTA 유효기간이 단축되거나, 최종적으로는 VWP를 종료할 수 있다고 국토안보부는 경고했다. 커스틴 닐슨 국토안보부 장관은 성명에서 “국토안보의 토대를 강화하기 위해 비자면제프로그램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피터 박 기자

Recent NewsMore

애틀랜타 공항, 정전사태

승객 수송 규모 면에서 세계 최대 공항인 조지아주 애틀랜타 하츠필드-잭슨 국제공항이 대규모 정전 사태로 11시간 가까이 마비됐다. 이로 인해 애틀랜타에서 출발하거나 애틀랜타로 향하던 항공편 1173편이 취소되고 ..

열린문교회, 지역사회 섬김에 ‘앞장’

올해 성탄절을 맞아 버지니아 헌든 소재 열린문장로교회(담임 김용훈 목사)가 지역사회를 돌아보는 사역에 집중하고 있다. 이 교회 사회복지사역원을 담당하고 있는 김영호 장로는 “열린문교회의 글로컬 미니스트리는 지역사..

독거노인에 ‘사랑의 선물’ 전달

미주한인노인봉사회(회장 윤희균)가 올 겨울에도 어김없이 독거노인 등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에게 온정의 선물을 전달했다. 노인봉사회는 16일 버지니아 페어팩스 소재 윤희균 회장 자택에서 제11회 ‘사랑의 선물 전달식..

“북핵 처리, 선택의 여지없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18일 대북 정책과 관련해 “우리는 압도적인 힘으로 북한의 침략에 대응할 준비가 돼 있으며, 한반도 비핵화를 강제할 옵션을 향상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날 출범 11개월여..

정치력으로 ‘한인 파워’ 보여주자!

미주 한인 이민자 차세대들의 정치력을 신장하기 위해서는 커뮤니티에 적극 참여하는 자세가 선행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미주 한인 풀뿌리 대회(KAGC)가 주관하고 주미한국대사관이 후원하는 ‘차세대 미주 한인들의..

샬러츠빌 테러범에 1급 살인죄 적용

지난 8월 버지니아주 샬러츠빌에서 차량을 몰고 군중 속으로 돌진해 1명을 숨지게 하고 10여 명을 다치게 한 신나치주의 신봉자에게 1급 살인죄가 적용됐다. 연방검찰은 14일 2급 살인과 기타 폭행 혐의로 기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