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 공항, 정전사태

승객 수송 규모 면에서 세계 최대 공항인 조지아주 애틀랜타 하츠필드-잭슨 국제공항이 대규모 정전 사태로 11시간 가까이 마비됐다.

이로 인해 애틀랜타에서 출발하거나 애틀랜타로 향하던 항공편 1173편이 취소되고 공항 이용객 수만 명의 발이 묶였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이 공항에 전기를 공급하는 전력회사 조지아파워는 공항 전력 시스템이 위치한 지하 터널에서 불이 나 오후 1시6분께 완전히 정전됐다고 밝혔다.

이에 연방항공청(FAA)은 하츠필드-잭슨 국제공항에 지상 정지 명령을 내려 모든 애틀랜타발 항공편과 애틀랜타행 항공편의 이륙을 중단시켰다. 국제선 항공편의 경우 다른 공항으로 출발지를 변경했다. 각종 전자기기에 전력 공급이 끊긴 상태여서 정상적인 이착륙이 불가능했기 때문이다.

공항도 공식 트위터를 통해 출발편 비행기가 뜨지 못하고 있다는 소식을 전했다. 터미널 내부에서도 정전으로 수속과 보안검색이 중단되고 편의시설마저 문을 닫으면서 승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Recent NewsMore

열린문교회, 지역사회 섬김에 ‘앞장’

올해 성탄절을 맞아 버지니아 헌든 소재 열린문장로교회(담임 김용훈 목사)가 지역사회를 돌아보는 사역에 집중하고 있다. 이 교회 사회복지사역원을 담당하고 있는 김영호 장로는 “열린문교회의 글로컬 미니스트리는 지역사..

독거노인에 ‘사랑의 선물’ 전달

미주한인노인봉사회(회장 윤희균)가 올 겨울에도 어김없이 독거노인 등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에게 온정의 선물을 전달했다. 노인봉사회는 16일 버지니아 페어팩스 소재 윤희균 회장 자택에서 제11회 ‘사랑의 선물 전달식..

“북핵 처리, 선택의 여지없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18일 대북 정책과 관련해 “우리는 압도적인 힘으로 북한의 침략에 대응할 준비가 돼 있으며, 한반도 비핵화를 강제할 옵션을 향상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날 출범 11개월여..

정치력으로 ‘한인 파워’ 보여주자!

미주 한인 이민자 차세대들의 정치력을 신장하기 위해서는 커뮤니티에 적극 참여하는 자세가 선행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미주 한인 풀뿌리 대회(KAGC)가 주관하고 주미한국대사관이 후원하는 ‘차세대 미주 한인들의..

샬러츠빌 테러범에 1급 살인죄 적용

지난 8월 버지니아주 샬러츠빌에서 차량을 몰고 군중 속으로 돌진해 1명을 숨지게 하고 10여 명을 다치게 한 신나치주의 신봉자에게 1급 살인죄가 적용됐다. 연방검찰은 14일 2급 살인과 기타 폭행 혐의로 기소..

애틀랜타 공항, 정전사태… 항공편 무더기 취소

승객 수송 규모 면에서 세계 최대 공항인 조지아주 애틀랜타 하츠필드-잭슨 국제공항이 대규모 정전 사태로 11시간 가까이 마비됐다. 이로 인해 애틀랜타에서 출발하거나 애틀랜타로 향하던 항공편 1173편이 취소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