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면제국에 여행객 심사 강화 요구

미국 정부가 한국 등 38개 비자면제프로그램(VWP) 대상국에 입국 심사 강화를 요구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또 VWP에 계속 참여하려면 각국은 테러 검색 기준을 강화하고 자국민에 대한 미국 심사에 협조해야 한다고 WSJ은 전했다.

미국은 현재 38개국을 대상으로 VWP를 시행해 관광•상용 목적으로 미국을 방문할 때에는 비자가 없어도 ESTA(전자여행허가)를 받으면 최장 90일간 머물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미국에 입국하는 사람은 매년 2000만 명을 넘는다. 한국은 2008년 VWP 대상국이 됐다.

이런 가운데 새 규정이 시행되면 미국은 VWP 참여국에게 미국 여행객에 대한 체계적인 조사, 공항 직원 수색 등을 요구하게 된다.

정부 당국자는 많은 VWP 대상국이 이미 새 규정을 완전히 준수하고 있다며, 새 규정 시행이 이들 국가의 여행이나 무역을 방해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미 정부는 또 90일을 넘어 미국에 불법체류하는 여행객 비중이 많은 국가에는 미국 여행규정에 대한 홍보와 교육을 강화해달라고 요구할 예정이다. 이는 초과 체류자의 비중이 2%를 넘는 경우 적용되며, 작년을 기준으로 볼 때 헝가리, 그리스, 포르투갈, 산마리노공화국이 대상국이다.

초과체류 비중이 높은 국가는 ESTA 유효기간이 단축되거나, 최종적으로는 VWP를 일시 중단 혹은 종료할 수 있다고 국토안보부 당국자는 경고했다.

커스틴 닐슨 국토안보부 장관은 성명에서 "이러한 조치는 국토안보의 토대를 강화하기 위한 우리의 지속적인 노력의 일환"이라며 "비자면제프로그램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안보부는 이와 함께 현재 시행되고 있는 VWP 참여요건을 법률로 규정해달라고 의회에 요청했다.

이는 인터폴과 같은 국제기구와 공조해 테러리스트 정보를 체계적으로 수집, 분석하고 미국행 항공기에 대한 검색을 강화하는 내용을 포함한다.

피터 박 기자

Recent NewsMore

DC 상가 임대료 고공행진... 전국 6위

DC 펜실베이니아 애비뉴에 주소를 가지기 원하는 비즈니스 업체들은 그 명성에 걸맞는 높은 임대료를 내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업체 JLL의 ‘2017 가장 비싼 거리들’에 대한 연구 결과 DC 북서부 ..

1월 영주권 문호, 예산안에 발목

2018년 새해 첫 달인 1월 영주권 문호에서 가족이민의 승인일은 1~6주 가량 진전됐지만 접수일은 제자리에서 바뀌지 않았다. 또 취업이민의 경우 비성직자 종교 이민과 리저널센터 투자이민에서 불능상태에 빠졌으나 접수일은 모두..

I-66 통행료 또 경신

이달부터 I-66 인터스테이트 하이웨이에서 러시아워에 버지니아에서 DC를 통행하는 나홀로 차량들에 대해 자동 요금이 부과되는 가운데, 14일 오전 한때 44달러까지 치솟아 시행 10일 만에 최고가 기록을 또 다시 경신했다. ..

“115년 이민의 숨결 알리자”

2018년 미주한인이민 115주년을 맞아 미주한인재단-워싱턴(회장 김미실) 내년에도 미주한인의날(Korean American Day) 기념축전을 마련한다. 제13회 미주한인의날 기념축전은 2018년 1월 10일(..

“이순신 정신 이어 받자”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순국일인 12월 16일, 올해 제419주기를 맞아 이순신 미주교육본부(본부장 이은애, 이사장 이내원)가 특별 추모행사를 마련했다. 14일 버지니아 애난데일 소재 가보자 식당에서 ..

라우든카운티 소득, ‘전국 최고’

버지니아주 라우든카운티의 중간 소득이 미 전역에서 부동의 1위를 기록했다. 연방 연구조사국이 최근 발표한 통계자료 분석에 따르면 2012~2016년 지역별 평균 소득에 대한 조사에서 워싱턴 일원 카운티들이 최상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