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 오는 한인 급격히 줄었다

지난 달 미국에 새롭게 정착한 한인 이민자 규모가 전달에 비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무부가 26일 발표한 월간 비자 발급 현황을 보면, 올 들어 지난 8월 미국 이민 비자를 발급 받은 한국 국적자 수는 328명으로 전달인 7월의 397명에 비해 70명 가까이 감소했다. 한인들의 이민 비자 발급 건수가 급감한 것은 취업 이민 때문이다.

7월에 197명에 달했던 한인들의 취업 이민 비자는 지난 달의 경우 72명으로 거의 3분의 1 수준으로 축소됐다. 이 기간 주한미국대사관을 통한 취업 이민 비자 발급 건수도 66건에 불과했다.

특히 미국 내에서 진행된 취업 비자 발급 건수와의 차이가 고작 6건에 불과해 한국에 거주하는 외국인의 취업 이민을 감안한다 하더라도, 미국 내에서 진행된 이민 비자 발급 규모가 극히 저조했음을 반영하고 있다.

이같은 원인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강력한 이민 규제 정책 속에 미국인들의 일자리 보호 명목으로 외국인들의 취업 기회를 엄격히 제한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영주권 신청이 가능한 비이민 비자 발급도 지난 달 현격히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한인들도 많이 신청하는 고위 전문직 임시 취업 비자인 H1B의 경우 8월에 161명(직계가족 포함)에게 발급하는데 그쳐, 전달 227명에 비해 큰 폭으로 떨어졌다.

또 같은 달 J1(757명)과 J2(309명) 비자 발급 건수 역시 1066명으로, 전달인 7월의 2215명(J1-1651명, J2-564명)에 비해 절반 이하로 줄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미 H1B는 물론 J비자에 대한 심사를 강화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H1B의 경우 93건 전량이, J1 비자 역시 757건 중 대부분이 서울 주재 미국대사관에서 발급된 것으로 나타나 미국 내에서 신분 변경을 통한 취업 비자 취득의 문이 거의 닫힌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관광과 출장 등의 목적으로 단기간 체류가 허용되는 B1/B2 비자는 지난 달 1443건으로 전달인 1339건 보다 오히려 100여 건 더 늘었다.

하지만 전반적으로 이 기간 한국 국적자들의 일시 방문을 위한 비이민 비자 발급 건수는 7036건에 그쳐 7월에 비해 30%나 급감했다. 한편 이민 비자 가운데 가족 이민은 지난 달 크게 증가해 대조를 이뤘다. 8월 가족 이민 비자 발급 건수는 115건으로 전달인 7월의 59건에서 두 배 가까이 늘었다. 가족 이민은 6월에도 52건에 불과했다. 가족 이민의 경우 특성상 전량 한국 내 미국대사관에서 비자를 발급받아야 미국 입국이 가능하다.

폴 천 기자

Recent NewsMore

DC 과속 카메라 과연 공정한가?

DC 주요 도로 상에 설치돼 있는 과속단속용 감시카메라들이 함정단속 등 불합리한 운영으로 막대한 수입(?)을 올리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DC 시의회 교통위원회는 최근 DC내 특정 과속 적발 카메라들이 ..

아마존 AI가 음악도 골라준다

아마존의 음성비서 인공지능(AI) 알렉사가 이번에는 사용자의 입맛에 맞는 음악을 척척 골라주는 DJ 역할을 하게 될 전망이다. 아마존은 26일 '아마존 뮤직' 스트리밍 애플리케이션(앱)에 음성비서 알렉사를 적..

황산기 다량 함유 우미노 후코이단

우미노 시즈쿠가 2003년 세계 최초 복합 후코이단을 세상에 선보인 이후 고순도와 황산기를 키워드로 내세운 후코이단 제품들이 경쟁적으로 출시되고 있다. 황산기는 산성을 띄며, 독성이 강한 황이 유기체와 결합..

“선천적 장애아 낙태 금지는 위헌”

연방법원이 유전적 결함을 지닌 태아의 낙태까지 금지한 인디애나주의 초강력 낙태금지법에 위헌 판결을 내렸다. 연방법원 인디애나 남부지원 타냐 월튼 프랫 판사는 25일, 인디애나주가 지난해 입법화한 ‘태아 생명 ..

재무부, 북한은행 10곳 무더기 제재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26일 북한 은행 10곳에 대해 무더기 제재를 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사상 처음으로 '세컨더리 보이콧'(제3자 제재)에 가까운 대북 독자제재 행정명령(13810호)에 서명한 지 닷새 ..

스테이크하우스 뱀 출몰

버지니아 스폿실베이니아카운티의 한 유명 스테이크 전문 레스토랑 체인점에 뱀이 출몰해 손님의 발을 무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지역에 거주하는 레이철 미릭 씨는 지난 12일 해외에서 돌아 온 남자친구의 남동생 웰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