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합동응원전 “탄식”

2014 브라질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 한국과 알제리가 열린 22일 오후 워싱턴 곳곳은 붉은 함성과 아쉬움의 탄식으로 가득찼다.

이날 노바대학 애난데일 캠퍼스 체육관에는 오후2시30분부터 붉은 티셔츠를 갖춰 입고 태극기와 응원봉을 손에 쥔 400여명이 모여 응원전을 펼쳤다. 응원에 나선 한인은 삼삼오오 모여 앉아 한인축구협회 등 주최측이 준비한 응원프로그램에 호응하며 태극전사들의 승리를 기원하며 16강 진출을 마음 속으로 빌었다.

이날 마크 김 버지니아주 하원의원도 가족들과 함께 ‘붉은악마’ 티셔츠를 입고 체육관을 찾아 태극전사들에게 용기를 불어넣었다.

3시 정각 경기시작 휘슬이 울리자 한인들은 1차전인 러시아 전을 생각하며 장면 하나라도 놓칠세라 시선을 온통 체육관 앞면에 설치된 대형 스크린에 집중했다.

그러나 알제리의 첫 골이 터지자 응원장소는 일순간에 조용했다가 탄식이 터져 나왔다. 이어 바로 알제리에게 한 골을 더 내주자 “아니, 이럴수가…”, “뭐가 이래…”, “집에 가자”라며 저마다 실망과 아쉬움을 나타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불과 얼마 뒤 세 번째 골이 터지자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는 한인들도 상당수 있었다.

알링턴에 산다는 박영식(29)씨는 “아침부터 설레임 속에 기다리고 있다가 응원에 나섰는데 벌써 세 골이 들어가 너무 화가 난다”며 체육관을 떠났다. 센터빌에 거주하는 정옥자(54)씨는 “손자, 손녀를 데리고 왔는데 집에서 경기를 보는 것과 달리 합동응원장에 오고 보니 열기가 느껴져서 아주 좋았는데 알제리에게 완패를 당해 기분이 씁쓸하다”며 한국팀이 16강 진출이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유학생 최민지(25)씨는 “친구들과 응원을 하러 체육관을 찾았는데, 한국이 아쉽게 져 안타깝다”며 “남은 한 경기도 열심히 응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노바대학 외에도 볼티모어 빌립보교회와 각 한인업소 곳곳에는 일요일 오후를 맞아 여인과 가족 단위 한인들이 삼삼오오 모여 ‘오 필승 코리아’를 소리높여 외쳤다.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브라질 포르투알레그리의 베이라히우 경기장에서 열린 알제리와의 H조 2차전에서 2-4로 완패했다. 이로써 1무1패가 된 한국팀은 오는 26일 오후4시 벨기에와 마지막 한 판의 승부를 벌인다.

김성한 기자

Recent NewsMore

한인 대다수 "축구 16강" 간다

워싱턴지역 한인들은 물론이고 한국 국민들의 대다수가 태극전사들의 브라질 월드컵 16강 이상을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가나와의 평가전 이후 역대 최저치까지 떨어졌던 한국 축구대표팀의 16강 진출에 대한 기대..

‘붉은 함성’ 타운 저녁 흔들었다

한국이 러시아와 비기고 16강 진출의 가능성을 보여주었던 날 워싱턴 한인사회는 온통 월드컵 물결로 가득했다. 환호와 탄식과 열광이 교차한 ‘응원전 현장’을 정리했다. 0= 한국의 선제골은 곳곳에서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워싱턴에 울려퍼진 "대~한민국"

러시아와 1대1 무승부…16강 진출의 희망을 쐈다 DC를 비롯해 버지니아, 메릴랜드 지역 곳곳이 ‘대~한민국’ 함성으로 울려퍼졌다. 워싱턴 지역 한인들은 17일 이곳 저곳에서 브라질월드컵 단체응원전을 펼치며 대한민..

물러서면 절벽... "운명 건 게임"

드디어 결전의 날이다. 16일 미국대표팀이 숙적 가나에 2대1로 이기고, 한국 대표팀의 첫 경기가 오늘(17일) 저녁으로 다가오자 워싱턴에서도 월드컵의 열기가 고조되고 있다.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

샌안토니오, 우승컵 안아

샌안토니오 스퍼스가 마이애미 히트를 누르고 통산 다섯 번째 전미프로농구(NBA) 정상에 올랐다. 샌안토니오는 15일 저녁 텍사스주 AT&T 센터에서 열린 NBA 챔피언 결정전(7전4승제) 5차전에서 104-87로 마이애..

박인비 “우승 갈증 풀었다”

올해 전미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첫 우승을 차지한 세계랭킹 2위 박인비(26·KB금융그룹)는 “기다렸던 첫 승을 거뒀다”면서 세계 1위 복귀를 목표로 내걸었다. 박인비는 8일 캐나다 온타리오주 워털루의 그레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