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함성’ 타운 저녁 흔들었다

한국이 러시아와 비기고 16강 진출의 가능성을 보여주었던 날 워싱턴 한인사회는 온통 월드컵 물결로 가득했다. 환호와 탄식과 열광이 교차한 ‘응원전 현장’을 정리했다.

0= 한국의 선제골은 곳곳에서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평소 스포츠에 관심이 없던 애난데일 한인타운 한 아파트에 사는 김모(46)씨는 옆집에서 갑자기 들려오는 함성에 깜짝놀랐다고. 나중에 알고 보니 몇몇 사람이 모여 월드컵 TV중계를 지켜보던 중에 후반 23분 이근호 선수가 선제골을 넣는 순간 기쁨에 소리를 질렀다고.

0= 첫승의 기다림 속에 아침부터 일손을 놓고 저녁을 기다린 한인들은 결과에 마음을 조려야 했다.

대다수 한인들은 하루종일 가나전 등 평가전 패배로 불안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휘슬이 울리는 시간을 기다렸지만 막상 뚜껑이 열리고 태극전사들이 선전하는 모습을 보고는 안도의 한 숨을 내쉬었다. 더군다나 1대1로 비기자 16강 진출의 희망을 쏘았다고 반기기도.

0= TV 시청을 하지못한 한인들은 본사에 전화를 걸어 “한국이 이겼느냐”, “누가 골을 넣었느냐”, “잘 했느냐” 등 꼬치꼬치 물어오는 풍경도 연출했다.

이날 와싱톤장로교회 합동응원장에는 50대와 60대의 연령층 보다는 10대와 20대의 중.고.대학생들이 다수를 이뤄 한국대표팀의 선전을 기원하기도.

0= 주최측의 합동응원 행사진행과 교통정리도 수준급으로 해 참석자들로부터 찬사를 받기도 했다.

워싱턴한인축구협회와 월드컵준비위원회 실행위원들은 경기시작 전과 경기를 마친 후에 현장 질서와 교통정리에 심혈을 기울여 호평을 받기도.

김성한 기자

Recent NewsMore

워싱턴에 울려퍼진 "대~한민국"

러시아와 1대1 무승부…16강 진출의 희망을 쐈다 DC를 비롯해 버지니아, 메릴랜드 지역 곳곳이 ‘대~한민국’ 함성으로 울려퍼졌다. 워싱턴 지역 한인들은 17일 이곳 저곳에서 브라질월드컵 단체응원전을 펼치며 대한민..

물러서면 절벽... "운명 건 게임"

드디어 결전의 날이다. 16일 미국대표팀이 숙적 가나에 2대1로 이기고, 한국 대표팀의 첫 경기가 오늘(17일) 저녁으로 다가오자 워싱턴에서도 월드컵의 열기가 고조되고 있다.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

샌안토니오, 우승컵 안아

샌안토니오 스퍼스가 마이애미 히트를 누르고 통산 다섯 번째 전미프로농구(NBA) 정상에 올랐다. 샌안토니오는 15일 저녁 텍사스주 AT&T 센터에서 열린 NBA 챔피언 결정전(7전4승제) 5차전에서 104-87로 마이애..

박인비 “우승 갈증 풀었다”

올해 전미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첫 우승을 차지한 세계랭킹 2위 박인비(26·KB금융그룹)는 “기다렸던 첫 승을 거뒀다”면서 세계 1위 복귀를 목표로 내걸었다. 박인비는 8일 캐나다 온타리오주 워털루의 그레이 ..

워싱턴 시니어축구팀 필라 원정 친선경기

워싱턴을 포함해 동부지역 시니어 축구인들의 연례 행사인 ‘봄철 친선축구대회’가 지난 18일 필라델피아 중심가에 소재한 공원에서 열렸다. 워싱턴, 뉴욕, 필라 등 3개 지역 시니어 팀들이 참가한 경기에서 우승은 뉴욕이 ..

김연아, "금메달 도둑맞았다"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채점의 공정성에 대해 세계 주요 언론들이 계속해서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CNN을 비롯한 주요 언론사들은 김연아를 위한 헌정시를 소개, 올림픽 심판들의 편파 판정을 비판하는 등의 보도를 통해 김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