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전역, "대학 등록금" 과 전쟁중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9일 대학 학자금 상환 부담을 덜어주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연방정부의 학자금 대출을 받은 사람들의 상환 한도를 월소득의 10%로 제한하기로 한 학자금 법안의 적용 범위를 확대, 최소 500만명이 추가로 수혜자가 되게 하는 내용이다.

2007년 이전에 대출을 받았거나, 2011년 10월 이후 대출을 중단한 사람들이 새로운 수혜자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학자금 대출 전문업체 샐리 메이 등과 정부의 계약 내용을 재조정해 제때 대출금을 갚은 사람들에게는 금전적인 이득을 주는 등 부담을 낮추겠다고 말했다.

그는 “대학 교육비 상승이 중산층의 발목을 잡는 것이 500만 명에게 학자금 상환 부담을 줄이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는 이 행정명령을 승인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또 “이 나라가 교육을 통해 기회를 줬기 때문에 내가 이 자리에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 30년 동안 가계 소득은 약간 올랐지만 4년제 공립대학의 수업료는 세 배 이상 증가했다. 현재 많은 학생이 대학 공부를 위해 대출에 의존하고 있고 대학 졸업자의 71%가 평균 2만9400달러의 빚을 지고 있다.

민주당 상원의원들은 학생들이 낮은 금리로 돈을 빌릴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을 제출했지만, 공화당은 정부의 부담이 너무 커질 것이라며 반대하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공화당 의원들이 학생들을 지원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지 않다”며 “주택 소유자들과 마찬가지로 학생들도 낮은 금리로 돈을 빌릴 수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Recent NewsMore

타이슨스 코너 인근 ‘던 로링’ 급발전

메트로 오렌지 노선이 지나가고 타이슨 코너와 밀접한 던 로링 지역이 최근 살기 좋은 지역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 지역을 훼어팩스 카운티 내 가장 살기 편리한 지역으로 꼽은 워싱턴 포스트는 분석을 통해 던 로링을 교육,..

"환율" 하락... 한인사회 희.비 엇갈려

버지니아 맥클린에 거주하는 유학생 최모(23)씨는 다음 학기 등록비에 대한 부담이 줄어들어 마음이 가볍다. 한 학기의 학비와 생활비로 한국의 집으로부터 약 4만 달러 정도를 지원받는 최씨의 경우 최근 환율 하락에 따른..

‘오바마케어’ 210만명 문제 직면

오바마 대통령의 핵심 정책인 국민건강보험개혁안(오바마케어) 가입자 가운데 210만 명의 가입서류 정보가 연방정부 보유 정보와 일치하지 않는 것으로 밝혀지면서 논란이 붉어지고 있다. 이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가입자들의..

로이 조, 한인 20년만에 본선 진출

연방 하원의원 민주당 예비선거를 통과함에 따라 또 한 명의 한인 출신 연방 의원이 탄생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 이른바 ‘친한파’로 분류되는 연방 하원의원 후보들이 얼마나 선전할지도 관심사다. ◇ ‘험난한..

한인사회, 6·4지방선거 관심 높았다

워싱턴 일원 한인들도 4일 실시된 한국 지방선거에 큰 관심을 나타냈다. 아침부터 텔레비젼과 인터넷 등을 통해 실시간 개표 상황을 확인하며 선거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워싱턴 조선일보도 이날 선거 소식을 발빠르게 안내했다..

구멍난 경제… 카드빚 한인들 위협

경제전문지..이코노미스트(economist)가 지난달 31일 한국의 가계부채의 위급 상황을 심층 분석했다. 이코노미스트는 ‘구멍난 한국경제, 한국 가정들 쌓여가는 빚더미에 허덕여’라는 제하의 기사에서 “한국의 급속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