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멍난 경제… 카드빚 한인들 위협

경제전문지..이코노미스트(economist)가 지난달 31일 한국의 가계부채의 위급 상황을 심층 분석했다.

이코노미스트는 ‘구멍난 한국경제, 한국 가정들 쌓여가는 빚더미에 허덕여’라는 제하의 기사에서 “한국의 급속 경제 성장은 거대 산업체인 재벌의 부채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면서 “늘어나는 가계 부채가 경제 성장을 저지할 위협이 되고 있다”며 경고했다.

이코노미스트는 “2008년 금융 위기 이후 전 세계적으로 부유한 소비자들이 빚을 줄인 한편, 한국의 빚더미는 꾸준히 늘었다. 이에 대한 부분적인 이유는 금융위기가 한국사회에 진잔한 파동만 일으키며 허리띠를 졸라매는 노력이 부족했기 때문이기도 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중산층 가정이 겪고 있는 경제 위기에 대해 실례를 들면서 “부채의 절반 이상에 이르는 신용카드 부채에 대해 이것이 매달 갚아 나가야하는 지불금으로 인해 수입보다 더 지출이 더 높은 구도를 중산층 가계에 만들었으며 가계부채는 국가전체의 GDP와 평균 가구 소득보다 훨씬 빠르게 상승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크레딧카드 빚에 허덕이기는 워싱턴 지역의 한인 가정들도 마찬가지이다.

한인 경제 불황으로 비즈니스가 어려워지면서 많은 한인들이 크레딧카드를사용하는 일이 많아졌는데, 반대로 크레딧카드의 이자율은 꾸준히 올라 가계 운영에 적지않은 부담을 주고 있는 것이다.

버지니아 애난데일 한인타운에 거주하는 최모(48)씨는 수 개월전 재융자를 하며 주택 에쿼티를 빼내, 가지고 있던 크레딧카드 4개의 빚 3만여 달러를 갚았다. 그러나 최씨는 여전히 8000여 달러의 카드 빚이 남아 있었다.

다시는 크레딧카드를 안 쓰겠다고 다짐했던 최씨는 운영하던 비즈니스가 잘 되지 않자 다시 긁기 시작했다. 수입이 넉넉치 않아 매월 미니멈 페이먼트만 지불해온 최씨는 최근 이자율이 높아지면서 원금이 늘어나는 바람에 매월 이자로만 500여 달러를 내고 있다.

이 밖에도 불경기가 계속되면서 비즈니스가 어려워지고 수입이 넉넉지 않자 급한대로 크레딧카드를 쓰다가 빚에 허덕이는 한인 가정들이 최근들어 급증하고 있어 심각한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다.

금융업계의 한 전문가는 “크레딧카드의 높은 이자율 때문에 시간이 지날수록 빚은 쌓여만 간다”며 “모든 방법을 동원해 빚은 가급적 빨리 털어내는 것이 최선”이라고 조언했다.

김성한 기자

Recent NewsMore

DC 주택매물 고갈, VA 거래활발

워싱턴 DC와 북 버지니아의 부동산 시장이 상반된 현상을 보이고 있다. 워싱턴 비즈니스 저널은 13일 보도를 통해 현재 북 버지니아의 주택 시장은 전년 대비 활발한 거래량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지만 DC의 경우 전년 대비..

숄티 여사, 코널리와 맞대결

‘탈북자 대모’이며 대표적 북한 인권운동가로 연방 하원의원에 도전한 수쟌 숄티(54·여·사진) ‘북한자유연합’ 대표가 첫 관문인 공화당 경선에서 승리했다. 그는 11일 선거운동 홈페이지(suzannescholteforc..

‘현금 위력’ 주택시장 초토화

올해들어 주택 모기지 금리가 상승세를 보이자 부동산시장에서 현찰의 위력이 강하게 일어나고 있다. 주택차압정보전문업체 ‘리얼티 트랙’이 지난 7일 발표한 2014년도 1분기 전국 주택 거래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

“한인사회 후원에 깊은 감사”

버지니아 최초의 한인 여성 선출직 시의원인 그레이스 한 울프(49) 시의원이 3선 고지에 올랐다. 민주당 소속의 울프 시의원은 지난 6일 실시된 헌든시의원 선거에서 총 1만2428표 중 1256표를 획득해 11명 중 2..

MD 주지사, 최저임금 법안 서명

메릴랜드 마틴 오말리 주지사가 5일 최저임금 인상 법안에 서명함에 따라 저임금 노동자들의 임금 수준이 개선되게 됐다. 오말리 주지사는 이날 주내 최저 임금을 오는 2018년 7월까지 시간당 10.10달러로 인상하는 법안..

‘은행 차압주택 확 줄었다’

주택시장이 급속도로 안정세를 찾고 있다. 리서치 전문업체 ‘코어로직’의 최근 발표에 따르면 지난 3월 워싱턴 DC와 버지니아를 포함한 전국의 차압주택수는 4만8000채를 기록해 전년도 같은 기간에 비해 10%나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