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뭘 보고 듣는지 확실히 안다’

“페이스북은 이미 내가 어디 있는지, 내가 누구랑 사귀는지, 집이 어딘지 다 안다. 그런데 이젠 내가 지금 무엇을 하는지까지 (엿)듣는단 말인가.” 조만간 출시되는 스마트폰용 페이스북 애플리케이션(앱)의 새 버전을 놓고 이 같은 논란이 일고 있다. 새로이 추가되는 ‘소리 인식 기능’이 사용자의 사생활을 침해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지난 21일 페이스북이 1년에 걸친 개발 끝에 발표한 소리 인식 기능은 스마트폰 사용자가 페이스북 앱을 사용할 때 기기의 내장 마이크가 사용자 주변 소리를 인지하는 게 골자다.

앱은 이 소리를 분석해 사용자가 현재 듣는 음악이나, 보는 TV 프로그램·영화가 무엇인지 15초 안에 판별한다. 그리고 사용자가 글이나 사진을 올릴 때 ‘나는 이 노래(드라마)를 듣고(보고) 있어요’라고 함께 올릴 수 있게 해 준다.

페이스북이 이 기능을 추가하는 것은 광고주들에게 12억 명이나 되는 사용자에 대한 더 정밀한 정보를 제공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방송 중인 TV쇼를 인식하기 위해 전국 160여개 방송국과 계약을 맺고 오디오 정보를 얻는 등 공도 들였다.

그러나 지난해 국가안보국(NSA)의 불법 개인정보 수집으로 시끄러웠던 국내에선 이 기능이 공개되자마자 ‘페이스북이 대체 어디까지 개인 정보를 수집하려는 건가’란 논란이 일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스마트폰이 당신을 엿들을 수 있다는 걸 친절히 상기해줬다’는 블로그 기사에서 “공식적인 통로로 설치한 앱을 통해 해커나 국가기관이 당신이 하는 일을 들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고 지적했다.

IT 전문 매체 더 버지(The Verge)는 “분명 어떤 이들에게는 공포를 불러일으키고 비판을 받을 것”이라 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 블로그도 전문가를 인용, 페이스북이 이 정보를 얼마나 오래 보관할지 분명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페이스북 측은 “(음악·TV쇼가 아닌) 다른 소음이나 사람들의 대화는 판별되지 않는다”며 “또 사용자는 기능을 꺼놓을 수 있으며, 판별된 음악 등을 공유하지 않겠다고 선택하면 관련 정보는 저장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IT 매체 매셔블(Mashable)은 “만약 사용자가 친구와 이를 공유하지 않는다고 할지라도, 페이스북은 여전히 사용자가 무엇을 보는지에 대한 정보를 수집할 수 있는 셈”이라고 꼬집었다.

김성한 기자

Recent NewsMore

성경도 이제 디지털 시대

디지털 기기 사용이 빠르게 확산되면서 성경을 스마트폰이나 테블릿PC 등으로 읽는 기독교인들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특히 무료로 다운받아 스마트폰 등에 사용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인 ‘유버전(YouVersion)’이 각..

학부모 ‘백투스쿨 샤핑’ 돈 덜쓴다

올해 백투스쿨 샤핑 가정당 지출 규모가 지난해에 비해 소폭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전국소매협회(NRF)의 최근 여론 조사에 따르면 유치원에서부터 12학년(고등학교 3학년)까지 자녀를 둔 가정이 다가오는 백투스쿨에 지출..

전화 발명가 '그레이엄 벨' 음성 복원

전화를 발명한 알렉산더 그레이엄 벨(1847∼1922)의 실제 음성이 최초로 복원돼 일반에 공개됐다. 스미스소니언박물관은 29일약 130년 전 녹음된 벨의 육성을 최근 로런스버클리 국립연구소·의회도서관과 공동으로 복원해..

한인 과학자, 태양전지 효율 신기술 개발

한인 여성 과학자가 태양전지의 효율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데 쓰일 수 있는 신기술을 개발했다. 로런스 버클리 국립연구소에 연구원으로 재직중인 이지예(28, 사진) 박사는 자신이 공동 제1저자로 참여한 이런 내용의 논문이 ..

암세포만 죽이는 ‘바이러스 발견’

주로 소아에 감기, 폐렴 같은 호흡기질환을 일으키는 호흡기 세포융합 바이러스 (RSV:respiratory syncytial virus)가 정상세포는 건드리지 않고 암세포만 죽인다는 사실이 밝혀져 새로운 암치료 수단으로 기대..

한인 과학자들 한국과 기술 교류

재미한인과학자들이 유망기술에 대한 다양한 아이디어로 모국과의 과학기술교류에 나섰다. 재미과학기술자협회 (KSEA, 회장 정형민)는 한국산업기술평가연구원(KEIT, 원장 이기섭)과 지난 5-7월 사이 해외기술정책 동향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