숄티 여사, 코널리와 맞대결

‘탈북자 대모’이며 대표적 북한 인권운동가로 연방 하원의원에 도전한 수쟌 숄티(54·여·사진) ‘북한자유연합’ 대표가 첫 관문인 공화당 경선에서 승리했다.

그는 11일 선거운동 홈페이지(suzannescholteforcongress.com)를 통해 전날 실시된 당내 경선에서 이김에 따라 11월 치러지는 중간선거에 버지니아주 11선거구의 공화당 하원의원 후보로 나선다고 밝혔다.

숄티 대표는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이 선거구의 공화당 후보 예비 경선에 올해 처음 출사표를 던져 3명의 후보 가운데 68%의 압도적으로 많은 표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그는 11월 4일 치르는 중간선거 본선에서 4선에 도전하는 현역 의원인 민주당의 제리 코널리 후보와 맞선다.

한인타운인 애난데일이 포함된 이 선거구는 민주당 강세 지역으로, 코널리 의원은 2012년 선거 때도 61%의 득표율로 공화당 후보를 누르고 재선에 성공했다.

숄티 대표는 당내 경선에서 승리하고 나서 후보 수락 연설을 통해 “코널리를 꺾을 수 있다. 그리고 오늘이 바로 그 시작”이라고 말했다.

그는 선거 공약으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건강보험개혁안, 오바마케어 저지 ▲버지니아 북부 중소기업 육성 ▲세제 개혁을 통한 연방정부 부채 감축 등을 내걸고 있다.

숄티 대표는 1990년대 말 연방 의회에서 최초로 탈북자 청문회가 열리도록 주선한 바 있으며 북한자유연합을 설립해 2004년 워싱턴DC에서 ‘북한 자유 주간’을 시작하는 등 북한 주민의 자유·인권 개선 및 탈북자 지원 운동을 주도했다.

Recent NewsMore

‘현금 위력’ 주택시장 초토화

올해들어 주택 모기지 금리가 상승세를 보이자 부동산시장에서 현찰의 위력이 강하게 일어나고 있다. 주택차압정보전문업체 ‘리얼티 트랙’이 지난 7일 발표한 2014년도 1분기 전국 주택 거래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

“한인사회 후원에 깊은 감사”

버지니아 최초의 한인 여성 선출직 시의원인 그레이스 한 울프(49) 시의원이 3선 고지에 올랐다. 민주당 소속의 울프 시의원은 지난 6일 실시된 헌든시의원 선거에서 총 1만2428표 중 1256표를 획득해 11명 중 2..

MD 주지사, 최저임금 법안 서명

메릴랜드 마틴 오말리 주지사가 5일 최저임금 인상 법안에 서명함에 따라 저임금 노동자들의 임금 수준이 개선되게 됐다. 오말리 주지사는 이날 주내 최저 임금을 오는 2018년 7월까지 시간당 10.10달러로 인상하는 법안..

‘은행 차압주택 확 줄었다’

주택시장이 급속도로 안정세를 찾고 있다. 리서치 전문업체 ‘코어로직’의 최근 발표에 따르면 지난 3월 워싱턴 DC와 버지니아를 포함한 전국의 차압주택수는 4만8000채를 기록해 전년도 같은 기간에 비해 10%나 줄었다...

워싱턴지역, 주민 실질소득 감소

워싱턴 지역 주민들의 실질 소득이 낮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지 메이슨 대학의 지역분석센터가 최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워싱턴 지역은 물품 및 서비스 구매 능력을 기준으로 평가한 실질 소득이 2008년과 2012..

주한 미 대사에 ‘마크 리퍼트’ 지명

주한 미국대사로 지명된 마크 리퍼트 국방장관 비서실장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핵심 측근으로 아시아 문제에 정통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1일 국방부에 따르면 리퍼트 실장은 2009년 오바마 행정부 출범 이후 백악관 안전보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