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 미 대사에 ‘마크 리퍼트’ 지명

주한 미국대사로 지명된 마크 리퍼트 국방장관 비서실장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핵심 측근으로 아시아 문제에 정통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1일 국방부에 따르면 리퍼트 실장은 2009년 오바마 행정부 출범 이후 백악관 안전보장회의(NSC) 수석보좌관과 비서실장, 국방부 아태담당 차관보를 거쳐 작년 4월 국방장관 비서실장으로 발탁됐다.

리퍼트 실장은 2005년 당시 연방 상원의원이던 오바마 대통령의 외교안보담당 보좌관으로 활동하면서 오바마 대통령과 끈끈한 인연을 쌓았다.

2008년 오바마 대통령이 대권에 도전하는 과정에도 리퍼트 실장은 외교안보 부문 정책을 만드는데 깊이 관여했다고 정치 분석가들은 설명했다.

올해 41세로 역대 최연소 주한 미국대사가 될 리퍼트 실장은 상대적으로 나이는 많지 않지만, 1999년부터 톰 대슐, 패트릭 리히 등 상원의원들을 보좌해 정책 경험이 풍부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스탠퍼드대에서 정치학 학사와 국제정치학 석사 학위를 받기도 했다.

Recent NewsMore

연방최저임금 인상 난관

오는 11월 중간선거가 6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민주당이 추진하고 있는 연방 최저임금인상법안이 예상대로 연방 의회의 벽을 넘지 못하고 있다. 연방 상원에서 지난 달30일 법안 심의를 조속히 끝..

VA 중소기업 지원자금 확보

버지니아 주 정부가 연방 정부의 자금 지원을 받아 주 전역의 영세상인과 중소기업들을 지원할 예정이다. 29일, 버지니아 테리 맥컬리프 주지사는 주 내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금융 당국이 연방 재무부로부터 5백90만 달러를..

휴가철 앞두고 개스값 ‘껑충’

한달새 평균 개스값이 15센트 뛰면서 주유소를 찾는 한인들의 부담이 점점 커지고 있다. 최근 DC를 비롯한 워싱턴 일원의 개스값이 지속적으로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당분간 인상이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전..

노아은행 흑자행진 계속

순수 한인은행인 노아은행이 올 들어서도 흑자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노아은행은 올 1분기에 242만 달러 규모의 순수익을 기록해 지난해 동기에 비해 70%의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또 1분기 신규 대출 규모는 815..

애난데일 주택시장 봄바람 ‘솔솔’

예년보다 추웠던 3월의 날씨로 인해 애난데일 주택시장이 잠시 주춤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전문 업체 콜드웰 뱅커(Coldwell Banker)에 따르면 3월 한 달간 버지니아 애난데일 지역의 부동산 매매는 지난해..

오바마, 북한 추가도발 중단 요구

집권 2기 이후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중인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25일(한국시간) 박근혜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오는 2015년으로 예정돼 있는 전지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 시기와 조건을 재검토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