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난데일 ‘TJ고’ 올해도 4위

전국 최고의 명문고라는 애난데일 한인타운 인근에 있는 토마스제퍼슨 과학기술고(TJ)가 2년 연속 남부 시골의 신생 학교에 밀리는 수모를 당했다.

학교평가 전문매체인 ‘US뉴스&월드리포트’는 1만9400개의 전국 공립고교를 평가한 결과 텍사스주 댈러스의 영재고(TAG), 애리조나주 투산의 베이시스 스콧츠데일, 조지아주 로렌스빌의 귀넷수학과기고가 2년 연속 1~3위에 올랐다고 최근 발표했다.

지난해 4위로 두 계단 떨어졌던 토머스제퍼슨은 올해도 4위에 머물렀다. 전국에서 학부모가 가장 똑똑한 고교라는 토머스제퍼슨이 반등에 실패한 것을 두고 성적이 나빠서가 아니라 귀넷과기고가 워낙 뛰어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2007년 개교한 귀넷과기고는 애틀랜타 북동부의 서민층 도시인 로렌스빌에 있는 자립형 공립고로 교육과 소득 수준이 낮은 흑인과 히스패닉 학생 비율이 각각 21%, 9%에 이른다. 흑인과 히스패닉이 각각 2%에 불과한 토머스제퍼슨과는 비교 자체가 어렵다.

정부가 점심식사비를 제공하는 무상급식 비율은 토머스제퍼슨(2%)의 무려 15배인 30%로, 3명 중 1명이 그야말로 찢어지게 가난한 집 아이다. 입학생도 교육구(귀넷카운티) 학생을 추첨으로 선발한다. 중학교 내신과 이과 과목 시험을 보는 대부분 명문학교와는 출발부터 다르다.

워싱턴, 댈러스와 같은 부자동네에 있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입학생 실력이 그다지 뛰어나지도 않은 귀넷과기고가 명문의 반열에 오른 힘이 어디서 나온 것일까.

가장 큰 특징이자 차이라면 공부를 열심히 하지 않으면 학교를 제 발로 나가도록 교과과정을 만들어놨다는 점이다. 입학생 3명 중 2명이 자퇴한다. 2013년 말 현재 1학년생은 290명이지만 4학년은 95명에 불과하다.

기존 명문학교가 공부 안 하는 학생에게 ‘관용’을 베푸는 사이 귀넷과기고에서는 피 말리는 생존 전쟁이 펼쳐지고 있는 것이다.

산학협력과 현장학습도 이 학교가 지닌 강점 중 하나다. 지역 기업인, 특히 전문 기술 인력을 강사로 초빙한다. 교과서에 담긴 내용이 실제 작업 현장에서 어떻게 응용되는지 가르친다.

졸업생 기준으로 10% 안팎인 이 학교의 한인 학생들도 두각을 드러내고 있다.

Recent NewsMore

UVA 등록금 4.3% 인상

버지니아 대학(UVA)이 다음 학년도 등록금을 4% 이상 인상시키기로 했다. 대학 이사회는 23일 회의에서 2014~15학년도 등록금 인상안을 채택했다. 인상안에 따르면 주내 거주 학생의 등록금은 4.3% 인상된다..

워싱턴 최고 교육구는 훼어팩스 카운티

버지니아 훼어팩스 카운티 공립고의 절반 이상이 전국 우수 고교에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U.S. 뉴스 & 월드 리포트가 최근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훼어팩스 카운티는 28개 고교 중 14개 학교가 우수 학교로 평가돼 ..

MD 몽고메리 ‘여름학교’ 등록 시작

메릴랜드 몽고메리 카운티가 학생들에게 정규 수업 중 미진했던 부분을 보충할 수 있는 기회를 주기 위해 운영하고 있는 여름학교의 등록이 시작됐다. 여름학교는 고교와 초등학교 과정으로 나눠 진행된다. 고교 여름학교는 9~1..

특목고, 과학·예능 특수중 입학설명회

메릴랜드 몽고메리 카운티가 다음 주부터 일반 학교와는 차별을 둔 교과과정을 운영하는 특수 고교(이하 특목고) 및 중학교의 입학 설명회를 잇달아 연다. 이들 학교들은 주소지 제한을 받지 않고 신입생을 모집해 카운티에 거주..

대입시험 SAT ‘더 쉬워졌다’

대학 수능시험인 SAT(Scholastic Aptitude Test)가 오는 2016년부터는 난해한 단어 대신 실생활에서 주로 쓰여지는 어휘들의 뜻을 문맥을 통해 파악하는 문제로 바뀌어서 출제될 예정이다. SAT를 관리..

학업성취도, 인종·빈부 격차 심화

메릴랜드 몽고메리 카운티 공립교의 인종, 소득 간 학업 성적 격차가 좁혀지지 않고 있다. 2013학년도 졸업생 학업 성취 통계에 따르면 소득, 인종 간 학업 성적이 더 벌어진 것으로 드러났다. 대학 교양과목 수준의 선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