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일생일대 호투로 팀 살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26·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팀을 위기에서 구해내자 현지 언론도 류현진의 활약을 대서특필했다.

류현진은 15일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프로야구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7전 4승제) 3차전에 선발 등판, 7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고 팀 승리를 이끌었다.

1∼2차전에서 연달아 패했던 다저스를 구해내는 역투였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 ‘류현진이 다저스의 3차전 승리를 이끌었다’는 제하의 기사에서 류현진이 팀의 시리즈 3연패에 대한 우려를 씻어냈다고 전했다.

신문은 “사실 애틀랜타와의 디비전시리즈에서 처참한 투구를 펼친 류현진에 대해 팀의 기대가 크지는 않았다”며 “선발로서 확실한 역할을 주문했을 뿐이었으나 류현진은 일생일대의 호투를 펼쳐 무실점으로 상대를 봉쇄했다”고 활약상을 밝혔다.

메이저리그 홈페이지인 MLB닷컴은 ‘다저스, 대단한 류현진에 힘입어 승리’라는 제하의 기사에서 “애틀랜타전 이후 팔꿈치 상태에 의문 부호를 남긴 류현진이 부활에 성공하며 경기를 지배했다”고 치켜세웠다.

더불어 “류현진은 필요한 때 실력을 뽐낸다는 스카우팅 리포트를 몸소 증명했다”고 덧붙였다.

MLB닷컴은 류현진이 평소보다 훨씬 빠른 구속을 자랑하며 늘 불안했던 경기 초반 징크스를 털어냈다고 분석했다.

Recent NewsMore

스미소니언 등 다음주 폐쇄되나

연방정부와 공화당이 이번주 내로 예산안 협상을 타결하지 못할 경우 워싱턴 일대 주민들은 가장 직접적인 타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당장 다음달 1일부터 각종 기관이 문을 닫고 서비스가 제한되며 많은 공무원들의 출근이 ..

DC 프로 축구장 신축.. "경제" 활기

워싱턴DC에 새로운 프로축구 경기장이 건설된다. 이로 인해 새로운 상권이 형성되고 재개발 움직임이 활기를 띨 전망이다. 특히 프로야구 경기장인 내셔널팍에 가까운 곳에 위치해 인근 워터프론트와 함께 레저의 명소로 각광을..

박희영, 매뉴라이프 '우승'

14일 끝난 매뉴라이프 파이낸셜 클래식에서 연장전 끝에 우승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개인 통산 2승째를 올린 박희영은 기념으로 “강아지를 키우고 싶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경기 후 공식 인터뷰에..

미셸 리 "교육계 큰 손으로 부상"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미셸 리가 지난 2010년 설립한 교육단체 `스튜던츠퍼스트'(StudentsFirst)는 지난해 2012년 7월까지 1년간 무려 2천850만달러를 모금했다. 이 단체가 설립된 후 첫 ..

독도지킴이 ‘경북도지사배’ 축구대회

독도가 한국 영토임을 주류사회에 알리는 경상북도 도지사배 친선축구대회가 열린다. 워싱턴지구 영남향우회(회장 권오윤)와 경상북도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워싱턴 한인축구협회(회장 신익훈)가 주관하는 제2회 독도지킴이 축구대회..

월드컵 예선.. "천운이 따랐다"

11일(한국시간) 오후 서울 월드컵 경기장에서 벌어진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2014년 브라질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 예선 7차전에서 한국은 전반 43분 터진 상대 자책골을 앞세워 1대0으로 승리를 거뒀는데, 김영권이 크로스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