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출범 앞두고 지지도 52%

집권 2기 출범을 앞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국민 지지도가 52%를 기록, 집권 1기 중ㆍ후반부에 비해 비교적 양호한 점수를 받았다고 여론조사기구 퓨 리서치 센터가 17일 밝혔다.

또 오바마 대통령의 개인적 호감도는 59%를 기록, 지난해 가을 대통령선거 캠페인 당시 한때 50%까지 떨어졌던 것에 비하면 상당한 회복세를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러나 2차대전 이후 연임에 성공했던 7명의 전직 대통령의 집권 2기 출범 직전 지지도와 비교하면 조지 부시 전 대통령을 제외하곤 최하위권을 차지했다.

이 같은 결과는 퓨 리서치가 지난 9∼13일 나흘간 성인남녀 1천502 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이날 공개한 여론조사에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서 나타난 두드러진 특징은 지난해 대선 과정에서 격전을 치른데다 재정절벽, 총기규제법안 처리 등을 놓고 민주당과 공화당이 정면 충돌, 양극단으로 쪼개져 보혁 갈등의 골이 날로 심해지고 있다는 지적이 사실로 입증됐다는 점이다.

또 오바마 대통령(59%)과 부인 미셸 여사(67%), 조 바이든 부통령(42%)의 개인적 호감도는 비교적 높지만, 공화당의 존 베이너 하원의장(26%),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21%), 민주당의 해리 리드 상원 원내대표(21%) 등 의회 지도자들의 호감도는 바닥권에 머물렀다.

특히 오바마 지지자들은 1년 전에 비해 대체로 더 호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즉 “오바마 대통령이 자신의 신념을 잘 대변하고 있다”(1년 전 75%→현재 82%), “일을 잘 마무리할 수 있다”(46%→57%), “오바마는 강력한 지도자다”(52%→59%)라는 의견이 더 늘어났다.

그러나 이런 수치도 4년 전 사상 최초의 흑인 대통령으로 당선됐을 당시에 비하면 저조한 편이다. 당시 취임 몇 주 뒤 실시한 조사에서 “오바마가 일을 잘 처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답한 의견은 무려 70%에 달했었다.

Recent NewsMore

추신수, 골드글러브 수상 좌절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미국프로야구 포지션 별 최고 수비수에게 주는 골드글러브에 도전했던 '추추 트레인' 추신수(30·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수상의 꿈을 접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31일 양대리그 골드글러브 수상자를 홈..

쇼트트랙 전재수 감독, 결백 주장

‘선수 학대 의혹’에 휩싸인 미국 쇼트트랙 대표팀의 전재수(43) 감독이 결백을 주장하고 나섰다. 전 감독은 17일 대변인 조현명씨를 통해 “선수를 학대한 적이 없으며 조사 결과가 나오면 결백하다는 것이 밝혀질 것”이라..

신지애, 브리티시오픈 우승

신지애(24·미래에셋)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골프대회 브리티시여자오픈에서 정상에 올라 완벽한 재기를 알렸다. 신지애는 16일 영국 리버풀의 로열 리버풀 링크스(파72·6천657야드)에서 열..

신지애, LPGA 킹스밀컵 '우승'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킹스밀 챔피언십(총상금 130만달러) 우승을 차지했다. 신지애는 10일 버지니아주 윌리엄스버그의 킹스밀 리조트 리버 코스(파71·6천384야드)에서 열린 대회 5일째 폴라 크리머와의 연장..

코오롱, 방탄섬유 20년 판금 명령

한국기업 코오롱인더스트리(이하 코오롱)가 30일 영업비밀 침해를 둘러싼 다국적 기업과의 소송에서 패소, 첨단섬유 제품의 미국내 판매를 20년간 금지당했다. 지난주 세기의 스마트폰 특허소송에서 삼성전자가 애플에 패한..

불체 청소년 추방유예 조치 시작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불법 체류 청소년에 대한 추방 유예 조치를 선언한 지 두 달 만에 이를 이행하기 위한 절차가 시작됐다. 이민서비스국(USCIS)은 지난 2개월간 구체적인 자격 요건과 필요한 서류, 절차 등을 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