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골드글러브 수상 좌절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미국프로야구 포지션 별 최고 수비수에게 주는 골드글러브에 도전했던 '추추 트레인' 추신수(30·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수상의 꿈을 접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31일 양대리그 골드글러브 수상자를 홈페이지에 발표했다.

추신수는 제프 프랑코어(캔자스시티 로열스), 조시 레딕(오클랜드 애슬레틱스)과 함께 우익수 부문 최종 수상 후보로 올랐으나 영광을 레딕에게 내줬다.

강한 어깨와 폭넓은 수비 범위를 자랑하는 추신수는 수비율 0.993을 기록, 프랑코어(0.985)와 레딕(0.982)을 따돌렸다.

그러나 보살에서 7개에 그쳐 각각 19개와 14개를 기록한 프랑코어와 레딕에게 크게 밀렸다.

뜬공과 파울을 직접 처리하는 풋아웃(putout) 수치에서 275-242로 프랑코어를 제압한 레딕은 전 부문에서 고른 점수를 받아 생애 처음으로 '황금장갑'을 끼었다.

뉴욕 양키스의 1루수 마크 테셰이라는 통산 5번째 1루수 골드글러브를 차지했고, 텍사스 레인저스의 3루수 아드리안 벨트레도 4번째로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내셔널리그에서는 야디에르 몰리나(세인트루이스)가 최고 포수(통산 5번째)로 공인받았다.

마크 벌리(마이애미)와 지미 롤린스(필라델피아)도 각각 투수, 유격수 골드글러브를 4개째 수집했다.

Recent NewsMore

쇼트트랙 전재수 감독, 결백 주장

‘선수 학대 의혹’에 휩싸인 미국 쇼트트랙 대표팀의 전재수(43) 감독이 결백을 주장하고 나섰다. 전 감독은 17일 대변인 조현명씨를 통해 “선수를 학대한 적이 없으며 조사 결과가 나오면 결백하다는 것이 밝혀질 것”이라..

신지애, 브리티시오픈 우승

신지애(24·미래에셋)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골프대회 브리티시여자오픈에서 정상에 올라 완벽한 재기를 알렸다. 신지애는 16일 영국 리버풀의 로열 리버풀 링크스(파72·6천657야드)에서 열..

신지애, LPGA 킹스밀컵 '우승'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킹스밀 챔피언십(총상금 130만달러) 우승을 차지했다. 신지애는 10일 버지니아주 윌리엄스버그의 킹스밀 리조트 리버 코스(파71·6천384야드)에서 열린 대회 5일째 폴라 크리머와의 연장..

코오롱, 방탄섬유 20년 판금 명령

한국기업 코오롱인더스트리(이하 코오롱)가 30일 영업비밀 침해를 둘러싼 다국적 기업과의 소송에서 패소, 첨단섬유 제품의 미국내 판매를 20년간 금지당했다. 지난주 세기의 스마트폰 특허소송에서 삼성전자가 애플에 패한..

불체 청소년 추방유예 조치 시작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불법 체류 청소년에 대한 추방 유예 조치를 선언한 지 두 달 만에 이를 이행하기 위한 절차가 시작됐다. 이민서비스국(USCIS)은 지난 2개월간 구체적인 자격 요건과 필요한 서류, 절차 등을 정..

생산자 물가 최대폭 상승

미국의 생산자 물가가 최근 5개월만에 가장 큰 폭의 상승세를 기록했다. 노동부는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전달보다 0.3%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시장전문가들의 예상치 평균(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