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세포만 죽이는 ‘바이러스 발견’

주로 소아에 감기, 폐렴 같은 호흡기질환을 일으키는 호흡기 세포융합 바이러스 (RSV:respiratory syncytial virus)가 정상세포는 건드리지 않고 암세포만 죽인다는 사실이 밝혀져 새로운 암치료 수단으로 기대된다고 메디컬 뉴스 투데이가 10일 보도했다.

텍사스 대학 의과대 보건과학센터 미생물학-면역학교수 산타누 보스(Santanu Bose) 박사는 RSV가 암세포를 선택적으로 감염시키는 종양공격 바이러스(oncolytic virus)라는 사실이 동물실험과 임상시험 결과 확인됐다고 밝혔다.

동물실험에서는 전립선암 모델 쥐에 이 바이러스를 투입한 결과 1주일 만에 종양이 사라졌으며 4개월이 지난 현재까지 재발하지 않고 있다.

미국이 아닌 해외에서 실시된 임상시험에서도 성공적인 결과가 나타났다.

동물실험에서는 면역체계가 건강한 쥐들에서도 RSV가 종양을 죽였으며 이 바이러스를 종양에 직접 주입하거나 복부를 통해 전신에 주입해도 효과는 똑같았다.

종양은 직접 약물을 주입할 수 있는 경우와 직접 주입이 어려워 전신으로 약물이 돌게 할 수밖에 없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이 두 가지가 다 가능하다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보스 박사는 밝혔다.

RSV는 정상세포가 아닌 종양에서만 증식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정상세포는 바이러스를 제거할 수 있는 무기를 가지고 있지만 암세포는 이러한 무기가 없기 때문에 RSV는 종양에서만 증식해 암세포의 사멸을 유발한다고 보스 박사는 설명했다.

플로리다 주 탬파 소재 생명공학 기업인 CZ 바이오메드(CZ BioMed) 사는 텍사스 대학이 개발한 기술 이전을 담당하는 사우스 텍사스 기술관리소(STTM)와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고 RSV를 이용한 암치료법을 개발하고 있다.

CZ 바이오메드 사는 해외에서 실시된 임상시험 결과는 매우 성공적이었다고 밝혔다.

Recent NewsMore

한인 과학자들 한국과 기술 교류

재미한인과학자들이 유망기술에 대한 다양한 아이디어로 모국과의 과학기술교류에 나섰다. 재미과학기술자협회 (KSEA, 회장 정형민)는 한국산업기술평가연구원(KEIT, 원장 이기섭)과 지난 5-7월 사이 해외기술정책 동향조사..

UCR 명노상 교수 `전자 코' 개발

공중에 떠 있는 미량의 유해물질도 감지할 수 있는 `전자 코'가 한국인 과학자에 의해 개발돼 환경 감시, 테러 방지 등에 광범위하게 사용될 수 있게 됐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21일 보도했다. 리버사이드 캘리포니아..

한인과학자 폐암진단 개발 주도

호흡 측정만으로 폐암을 진단하는 획기적인 신기술이 개발됐다. 특히 이 기술은 재미 한국인 과학자가 연구 개발을 주도하며 실용화 단계로의 전환에 결정적인 기여를 해 더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이 기술의 핵심 센..

한인과학기술자, 한국기술 본격참여

재미한인과학기술자들의 한국내 연구개발 참여가 본격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재미한인과학기술자협회(KSEA, 회장 이호신)은 지난 당 지식경제부 R&D 사업과제를 다루는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 원장 서영주)..

존스홉킨스, 최고의 병원 22년 연속 1위

메릴랜드 소재 존스홉킨스 병원이 22년 연속으로 미국내 최고의 병원으로 평가됐다. 19일 유에스뉴스앤드월드리포트는 미국내 4천825개 병원을 대상으로 환자의 사망률과 치료건수, 고난도 수술·처치의 전문성,..

혼다 FR-V, 자동차 단순 사고율 1위 차지

보험비교사이트 '컨퓨즈드닷컴'의 자체조사에 따르면 혼다 FR-V가 18.4%의 사고율로 1위를 차지했다고 영국 더타임스 인터넷판이 6일 보도했다. 컨퓨즈드닷컴은 이전 5년간 사고 신고를 했고 지난 1년간 사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