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CR 명노상 교수 `전자 코' 개발

공중에 떠 있는 미량의 유해물질도 감지할 수 있는 `전자 코'가 한국인 과학자에 의해 개발돼 환경 감시, 테러 방지 등에 광범위하게 사용될 수 있게 됐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21일 보도했다.

리버사이드 캘리포니아대학(UCR)의 명노상 교수(화학공학)는 대기 중의 농약과 누출 가스 및 배기가스, 생물학 테러물질, 화학무기 등을 수십억분의1 농도까지 감지할 수 있는 전자 코를 개발, 리버사이드 지역의 나노 엔지니어링 회사가 시제품을 완성했다고 밝혔다.

이노베이션 이코노미 코퍼레이션 그룹에 속하는 나노 엔지니어드 애플리케이션(NEA)사는 UCR이 특허를 보유한 명 교수의 기술을 이용해 시제품을 완성했으며 이 장비는 장차 농업과 산업현장, 국토안보부, 군 등에 광범위한 용처를 갖게 될 것으로 보인다.

8년 전부터 전자 코를 개발해 온 명 교수는 "이 전자코 시제품은 대학에서 이루어진 연구가 산업 분야에서 사용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중요한 진전"이라고 강조했다.

NEA사의 스티븐 애봇 사장은 1년 안에 시제품을 상품화해 판매할 계획이며 제품을 소형화하기 위한 관련 소프트웨어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이 전자코의 시제품은 10㎝x17.5㎝ 크기로 만들어졌지만 NEA 측은 앞으로 신용카드 크기로 줄이는 것이 목표이다. 이 정도 크기의 장비에는 여러 개의 센서가 들어가 최다 8종류의 유독 물질을 감지할 수 있으며 손톱만한 크기의 장비로도 한 종류의 물질 포착이 가능하다.

시제품 1호는 컴퓨터 칩과 USB 포트, 온도 및 습도 센서 등으로 이루어졌으며 앞으로 한 달 안에 나올 2호는 GPS 및 블루투스와 결합돼 스마트폰과 동기화된다.

이 제품은 손에 들고 사용하는 휴대형과 몸에 걸칠 수 있는 형, 스마트폰 등 세 가지 형태로 제작이 가능하게 설계됐다.

휴대형은 가스 누출 등 환경 감시에, 몸에 걸치는 형은 어린이 천식 연구 등에, 스마트폰 형태는 공공안전 요원들이 공중 유해물질을 조사하는 데 사용될 수 있다.

Recent NewsMore

한인과학자 폐암진단 개발 주도

호흡 측정만으로 폐암을 진단하는 획기적인 신기술이 개발됐다. 특히 이 기술은 재미 한국인 과학자가 연구 개발을 주도하며 실용화 단계로의 전환에 결정적인 기여를 해 더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이 기술의 핵심 센..

한인과학기술자, 한국기술 본격참여

재미한인과학기술자들의 한국내 연구개발 참여가 본격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재미한인과학기술자협회(KSEA, 회장 이호신)은 지난 당 지식경제부 R&D 사업과제를 다루는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 원장 서영주)..

존스홉킨스, 최고의 병원 22년 연속 1위

메릴랜드 소재 존스홉킨스 병원이 22년 연속으로 미국내 최고의 병원으로 평가됐다. 19일 유에스뉴스앤드월드리포트는 미국내 4천825개 병원을 대상으로 환자의 사망률과 치료건수, 고난도 수술·처치의 전문성,..

혼다 FR-V, 자동차 단순 사고율 1위 차지

보험비교사이트 '컨퓨즈드닷컴'의 자체조사에 따르면 혼다 FR-V가 18.4%의 사고율로 1위를 차지했다고 영국 더타임스 인터넷판이 6일 보도했다. 컨퓨즈드닷컴은 이전 5년간 사고 신고를 했고 지난 1년간 사이..

삼성폰, 휴대전화 중 전자파 최저 기록

IT 전문매체 시넷은 미국에서 유통중인 휴대전화의 전자파 흡수율(SAR)을 조사한 결과 삼성전자[005930]의 ‘블루어스(Blue Earth)’가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해 국내 시장에도 출시된 ‘블..

박테리아 없으면 우박도 없다?

우박이 만들어지는 과정에서 박테리아가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우박의 '씨앗' 역할을 하는 '빙정핵'에 포함된 식물성 박테리아가 우박의 성장과정에서 필요한 물방울을 모으는데 도움을 준다는 설명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