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과학자 폐암진단 개발 주도

호흡 측정만으로 폐암을 진단하는 획기적인 신기술이 개발됐다. 특히 이 기술은 재미 한국인 과학자가 연구 개발을 주도하며 실용화 단계로의 전환에 결정적인 기여를 해 더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이 기술의 핵심 센서를 개발한 임성현 박사(38)는 22일 "세계적 권위를 자랑하는 클리블랜드 병원에서 진행한 임상실험을 통해 폐암 여부를 83%까지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다는 결과를 얻었다"며 "이는 CT촬영(80%) 보다 정확도가 높다"고 말했다.

그는 "단 5분의 호흡 테스트를 통해 그동안 조직검사로만 식별 가능했던 특정 폐암의 종류와 진행 정도까지 예측해낼 수 있다"면서 "폐암 초기 단계도 진단이 가능해 치료에 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임 박사는 노스웨스턴대학과 일리노이대학 대학원을 거쳐 2002년부터 2006년까지 LG화학 기술연구원에서 선임연구원으로 근무했다. 그는 이 연구의 최초 개발자인 은사 케니스 서슬릭 박사, 물리의학자 폴 로즈 박사, 그리고 세계 최초로 '바코드 리더'를 개발한 레이 마티노 등 3명의 중견 과학자들과 함께 실리콘밸리에 첨단의료기업 '메타볼로믹스(Metabolomx)'를 공동 설립하고 이 기술을 이용한 호흡 분석기를 개발, 실용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임 박사는 일리노이대학 서슬릭 박사팀이 추진하던 호흡 측정 센서 개발 연구에 나노 기술을 접합시켜 호흡 측정 감도를 1천배 이상 향상시키고 이 연구의 응용 분야를 결장암, 결핵 진단 등으로까지 확대했다.

임 박사가 이 연구의 초기 결과를 보고한 논문은 2009년 전문잡지 '네이처 케미스트리'에 게재됐고 미 보건환경연구원의 '올해의 논문'에 선정되기도 했다.

임 박사는 "곧 미국 내 5대 병원 3곳으로 임상실험을 확대하고 올 가을 결과를 취합할 계획"이라며 "2차 임상실험에서는 정확도가 미 식품의약국(FDA) 상용화 승인에 필요한 90%까지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Recent NewsMore

한인과학기술자, 한국기술 본격참여

재미한인과학기술자들의 한국내 연구개발 참여가 본격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재미한인과학기술자협회(KSEA, 회장 이호신)은 지난 당 지식경제부 R&D 사업과제를 다루는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 원장 서영주)..

존스홉킨스, 최고의 병원 22년 연속 1위

메릴랜드 소재 존스홉킨스 병원이 22년 연속으로 미국내 최고의 병원으로 평가됐다. 19일 유에스뉴스앤드월드리포트는 미국내 4천825개 병원을 대상으로 환자의 사망률과 치료건수, 고난도 수술·처치의 전문성,..

혼다 FR-V, 자동차 단순 사고율 1위 차지

보험비교사이트 '컨퓨즈드닷컴'의 자체조사에 따르면 혼다 FR-V가 18.4%의 사고율로 1위를 차지했다고 영국 더타임스 인터넷판이 6일 보도했다. 컨퓨즈드닷컴은 이전 5년간 사고 신고를 했고 지난 1년간 사이..

삼성폰, 휴대전화 중 전자파 최저 기록

IT 전문매체 시넷은 미국에서 유통중인 휴대전화의 전자파 흡수율(SAR)을 조사한 결과 삼성전자[005930]의 ‘블루어스(Blue Earth)’가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해 국내 시장에도 출시된 ‘블..

박테리아 없으면 우박도 없다?

우박이 만들어지는 과정에서 박테리아가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우박의 '씨앗' 역할을 하는 '빙정핵'에 포함된 식물성 박테리아가 우박의 성장과정에서 필요한 물방울을 모으는데 도움을 준다는 설명이..

탐사선 메신저호, 첫 수성궤도 진입

미국의 무인 수성 탐사선 메신저호가 사상 처음으로 수성 궤도 진입에 성공했다. 항공우주국(NASA)은 메신저호가 약 6년반 동안 78억9천km를 비행한 끝에 시각 17일 오후 9시께 수성 궤도에 진입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