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스홉킨스, 최고의 병원 22년 연속 1위

메릴랜드 소재 존스홉킨스 병원이 22년 연속으로 미국내 최고의 병원으로 평가됐다.

19일 유에스뉴스앤드월드리포트는 미국내 4천825개 병원을 대상으로 환자의 사망률과 치료건수, 고난도 수술·처치의 전문성, 의사들의 평가 등을 종합해 평점을 매긴 결과 존스홉킨스 병원이 1위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이 1990년부터 미국내 병원들에 대한 랭킹을 매기기 시작한 이후 존스홉킨스는 단 한번도 1위자리를 놓치지 않고 최고 병원의 자리를 지키고 있다.

2위는 보스턴에 위치한 매사추세츠 제너럴 호스피털(MGH)이 차지했고 3위는 미네소타 로체스터에 있는 메이요 클리닉이 차지했다.

지난해는 메이요 클리닉이 2위였으나 올해 평가에서는 MGH에 밀려 3위로 내려갔다. 다음으로 클리블랜드 클리닉이 4위에 올랐고 로스앤젤레스 소재 로널드레이건 UCLA 메디컬 센터가 5위를 차지했다.

암치료 분야에서는 텍사스대학의 M.D. 앤더슨 암센터가 1위로 평가됐고 심장수술은 클리블랜드 클리닉이 최고 점수를 받았다.

종합평점 1위인 존스홉킨스는 이비인후과와 신경과 및 신경외과, 정신과, 류마티스, 비뇨기과 등에서 최고 병원으로 선정됐다.

Recent NewsMore

혼다 FR-V, 자동차 단순 사고율 1위 차지

보험비교사이트 '컨퓨즈드닷컴'의 자체조사에 따르면 혼다 FR-V가 18.4%의 사고율로 1위를 차지했다고 영국 더타임스 인터넷판이 6일 보도했다. 컨퓨즈드닷컴은 이전 5년간 사고 신고를 했고 지난 1년간 사이..

삼성폰, 휴대전화 중 전자파 최저 기록

IT 전문매체 시넷은 미국에서 유통중인 휴대전화의 전자파 흡수율(SAR)을 조사한 결과 삼성전자[005930]의 ‘블루어스(Blue Earth)’가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해 국내 시장에도 출시된 ‘블..

박테리아 없으면 우박도 없다?

우박이 만들어지는 과정에서 박테리아가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우박의 '씨앗' 역할을 하는 '빙정핵'에 포함된 식물성 박테리아가 우박의 성장과정에서 필요한 물방울을 모으는데 도움을 준다는 설명이..

탐사선 메신저호, 첫 수성궤도 진입

미국의 무인 수성 탐사선 메신저호가 사상 처음으로 수성 궤도 진입에 성공했다. 항공우주국(NASA)은 메신저호가 약 6년반 동안 78억9천km를 비행한 끝에 시각 17일 오후 9시께 수성 궤도에 진입했다고 전했다...

존스 홉킨스, 최우수 병원 선정

볼티모어 소재 존스홉킨스병원이 19년째 최우수 병원으로 선정되는 영광을 이어가고 있다. US뉴스&월드리포트지가 지난 주 발표한 2010-11년 최우수 병원 조사보고서에 따르면 존스홉킨스가 최우수 병원에 그리고 보스턴..

CDC '신종플루 아직 끝나지 않았다'

신종플루가 특히 동남부 지역에서 계속 전염되고 있다는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보고서가 나와 신종플루 전염병이 낮은 수준이긴 하지만 지속되고 있다는 세계보건기구(WHO)의 경고를 뒷받침했다. CDC는 15일 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