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 FR-V, 자동차 단순 사고율 1위 차지

보험비교사이트 '컨퓨즈드닷컴'의 자체조사에 따르면 혼다 FR-V가 18.4%의 사고율로 1위를 차지했다고 영국 더타임스 인터넷판이 6일 보도했다.

컨퓨즈드닷컴은 이전 5년간 사고 신고를 했고 지난 1년간 사이트에 사고처리 비용 어림셈을 요청한 운전자들의 차량 모델을 조사해서 '가장 불운한 차' 모델 10개를 새롭게 발표했다.

2위와 3위에 각각 오른 볼보 XC90와 렉서스 RX의 사고율은 15.9%와 15.5%로 조사됐다. 마쓰다 5와 폴크스바겐 투란, 혼다 재즈의 사고율은 모두 15.3%로 그 뒤를 이었다.

7위는 혼다 CR-V(14.5%), 8위에는 사고율 14.3%의 현대 산타페와 도요타 Rav가 올랐다. 10위는 마쓰다3(14.2%)였다.

이번 조사에서는 10개 모델 가운데 상당수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가장 사고율이 낮았던 모델은 마쓰다2로 지난 5년간 이 모델 소유주 1천76명 가운데 접수된 사고는 9건에 불과했다고 컨퓨즈드닷컴은 전했다.

컨퓨즈드닷컴 관계자는 "차 사고가 기계적 결함이 원인인 경우는 드물다. 인간이 실수를 하거나 운이 나빠 사고가 발생하는 경우가 훨씬 잦다"고 설명했다.

그는 사고율이 높은 차의 운전자들은 다른 이들보다 더 부주의하거나 무모한 성향이거나 이번 조사의 자료를 수집할 시기 특별히 이들 운전자의 운이 나빴을 공산이 있다고 덧붙였다.

Recent NewsMore

삼성폰, 휴대전화 중 전자파 최저 기록

IT 전문매체 시넷은 미국에서 유통중인 휴대전화의 전자파 흡수율(SAR)을 조사한 결과 삼성전자[005930]의 ‘블루어스(Blue Earth)’가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해 국내 시장에도 출시된 ‘블..

박테리아 없으면 우박도 없다?

우박이 만들어지는 과정에서 박테리아가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우박의 '씨앗' 역할을 하는 '빙정핵'에 포함된 식물성 박테리아가 우박의 성장과정에서 필요한 물방울을 모으는데 도움을 준다는 설명이..

탐사선 메신저호, 첫 수성궤도 진입

미국의 무인 수성 탐사선 메신저호가 사상 처음으로 수성 궤도 진입에 성공했다. 항공우주국(NASA)은 메신저호가 약 6년반 동안 78억9천km를 비행한 끝에 시각 17일 오후 9시께 수성 궤도에 진입했다고 전했다...

존스 홉킨스, 최우수 병원 선정

볼티모어 소재 존스홉킨스병원이 19년째 최우수 병원으로 선정되는 영광을 이어가고 있다. US뉴스&월드리포트지가 지난 주 발표한 2010-11년 최우수 병원 조사보고서에 따르면 존스홉킨스가 최우수 병원에 그리고 보스턴..

CDC '신종플루 아직 끝나지 않았다'

신종플루가 특히 동남부 지역에서 계속 전염되고 있다는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보고서가 나와 신종플루 전염병이 낮은 수준이긴 하지만 지속되고 있다는 세계보건기구(WHO)의 경고를 뒷받침했다. CDC는 15일 발표..

제9회 과학 경시대회 4월 24일 실시

한인 2세 과학도 양성을 취지로 재미한인과학기술자협회(회장 지청룡, 이하 재미과기협)가 주최하고 한미과학협력센터(소장 이종현)가 후원하는 제9회 전국 수학 및 과학 경시대회 일정이 내달 24일로 확정, 발표됐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