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맡에 스마트폰을 두고 자면 안되는 까닭

머리맡에 스마트폰을 두고 자면 안되는 까닭   - 728x410

앞으로 침실에서는 스마트폰을 옆에 두고 잠을 청하지 않도록 해야겠다. 스마트폰을 머리맡 등 신체 가까이에 두고 자면 암이나 난임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보건당국이 지난 14일 발표한 '스마트폰 전자파 노출 감소를 위한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스마트폰 전자파에 장기간 노출되면 뇌암이나 무정자증·기억력 감퇴·수면 장애 등에 취약해진다. 캘리포니아 보건당국이 발표한 가이드라인에서는 빠른 속도로 움직이는 자동차·기차 안이나, 동영상·음성파일을 재생하고 대용량 파일을 주고받을 때 평소보다 많은 양의 전자파가 방출된다고 밝혔다.

이에 자동차나 기차 안에서 스마트폰을 사용하거나 대용량 파일을 주고 받을 땐 이어폰이나 스피커폰 기능 등을 사용해 스마트폰을 몸에서 멀리 떨어뜨리는 게 좋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엘리베이터나 지하주차장 등 통신 신호가 약한 곳에서도 전자파가 많이 나오므로 사용을 자제해야 한다.

실제로 스마트폰 등 전자기기에서 나오는 전자파에 오래 노출되면 몸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 미국 의학잡지 '종양생물학'에 따르면, 전자파는 뇌 속 4~5㎝ 깊이까지 뚫고 들어가 조직 온도를 약 0.1℃ 높이고 조직 단백질을 변성시킨다. 이로 인해 뇌종양 등 각종 질병에 걸릴 위험이 커진다. 전자파가 정상적인 정자의 활동성을 떨어뜨리고, 세포의 DNA를 손상시키기도 한다. 실제 2011년 아르헨티나 연구팀의 연구 결과, 하루 4시간 이상 스마트폰이나 노트북을 사용한 그룹에서 평균 25% 이상의 정자가 움직임을 멈췄다.

Recent NewsMore

소화력 약한 중·노년층이 먹으면 좋은

소화력이 약하면, 늘 배가 더부룩하고 답답한 느낌이 든다. 특히 중노년층에서 소화력이 약한 이들은 입맛이 없다는 이유로 끼니를 잘 챙겨 먹지 않기도 한다. 소화를 잘 하지 못하는 이들은 먹는 밥 종류를 바꿔보는..

커피 마셨다면, 2시간 지나서 영양제 먹어야 흡수 잘 돼

커피를 마신 후 2시간 내 비타민이나 미네랄제제를 복용하면, 그 효과를 제대로 보지 못할 수 있다. 커피·홍차·녹차 등에 함유되는 카페인은 비타민D나 철분이 위장에서 흡수되는 것을 방해한다. 편한약국 엄준철 약사..

겨울에 탈수증? 피부로 나가는 수분 못 채운 탓

기운 없고 손발에 쥐나면 의심… 하루 2L 손실돼 물 6잔 마셔야 탈수증은 땀을 많이 흘리는 여름에만 생길까. 탈수증 환자는 한여름에 가장 많지만 겨울에도 많이 발생한다. 지난해 탈수증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8..

긁으면 더 가려운 이유

겨울철 건조해진 몸을 긁다 보면 가려움이 해소되는 게 아니라, 오히려 더 가려운 경우가 많다. 긁을수록 가려운 이유는 무엇일까? 전문가들은 뇌 속 신경전달물질인 '세로토닌' 분비와 연관이 있다고 말한다. 벌레·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