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에 탈수증? 피부로 나가는 수분 못 채운 탓

겨울에 탈수증? 피부로 나가는 수분 못 채운 탓 - 728x410

기운 없고 손발에 쥐나면 의심… 하루 2L 손실돼 물 6잔 마셔야

탈수증은 땀을 많이 흘리는 여름에만 생길까. 탈수증 환자는 한여름에 가장 많지만 겨울에도 많이 발생한다. 지난해 탈수증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8월이 9125명으로 가장 많았고, 12월이 8760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건강보험심사평가원).

겨울 탈수증의 가장 큰 원인은 수분 섭취가 부족하기 때문이다. 인체는 땀을 적게 배출하는 겨울에도 입김과 피부를 통해 수분이 빠져 나간다. 이렇게 손실되는 수분이 하루 700㎖나 된다. 여기에 소변까지 합하면 겨울에도 매일 2L 정도의 수분 손실이 생긴다.

경희대병원 가정의학과 김병성 교수는 "하지만 겨울철에는 낮은 온도와 습도 탓에 갈증이 잘 안 생겨, 손실되는 양 만큼의 수분을 섭취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땀을 잘 흘리지 않는 겨울철에도 입김과 피부를 통해 수분이 손실되기 때문에 충분한 양의 물을 섭취하지 않으면 탈수증에 걸릴 수 있다.

겨울 탈수증은 여름과 달리 갈증·설사·구토 같은 눈에 띄는 증상이 없다. 탈수증이 서서히 진행되기 때문인데, 보통 '기운이 없다' '어지럽다' '손발에 쥐가 난다' 등의 미미한 증상으로만 나타난다. 이런 증상이 지속되면 체내 신진대사가잘 안 이뤄져 체내 노폐물이 쌓이고 만성 피로로 이어질 수도 있다.

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박희민 교수는 "특히 노인이나 만성질환자는 이 정도의 탈수만으로도 수분 배출과 보충에 관여하는 콩팥 기능에 무리가 갈 수 있다"며 "겨울철에도 시간을 정해 적정량의 수분 섭취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보통 하루에 물 5~6잔(200㎖ 기준) 정도를 마시면 좋다.

Recent NewsMore

긁으면 더 가려운 이유

겨울철 건조해진 몸을 긁다 보면 가려움이 해소되는 게 아니라, 오히려 더 가려운 경우가 많다. 긁을수록 가려운 이유는 무엇일까? 전문가들은 뇌 속 신경전달물질인 '세로토닌' 분비와 연관이 있다고 말한다. 벌레·먼..

탁해진 피를 맑게 해주는 식품…오징어, 감귤, 그리고

피는 우리 몸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 온몸의 신진대사를 주관하며, 폐에서 산소를 골라 조직이나 세포로 실어나르는 역할을 한다. 또한 소화 기관으로부터 영양소를 받아 온몸의 조직에 공급하고, 호르몬을 실어나르는..

두통·소화불량·설사, 약 없이도 증상 완화하는 지압법

회사에서 오래 컴퓨터를 보거나, 무리를 해서 집안일 등을 하면 특별한 질환이 없어도 두통·피로감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이때마다 매번 약을 챙겨 먹기엔 여간 부담스러운 일이 아니다. 한의학에서는 특별한 질환 때..

많은 사람들이 두려워 하는 질환인 치매. 치매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뇌 운동을 통해 뇌세포가 활발하게 움직일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그런데 어떤 뇌 운동을 해야지 뇌를 젊게 만들어주고, 뇌 건강에 도움이 될까? ..

가슴 쓰린 위식도역류질환, 왼쪽으로 누워야 하는 이유

위산이 역류해 가슴 부위에서 타는듯한 통증이 느껴지는 '위식도역류질환'은 많은 사람들이 한번쯤은 경험하는 질환이다. 그런데 위식도역류질환은 누워있을 때 통증이 심해져 수면을 방해하고 스트레스를 유발한다. 전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