긁으면 더 가려운 이유

긁으면 더 가려운 이유   - 728x410

겨울철 건조해진 몸을 긁다 보면 가려움이 해소되는 게 아니라, 오히려 더 가려운 경우가 많다. 긁을수록 가려운 이유는 무엇일까? 전문가들은 뇌 속 신경전달물질인 '세로토닌' 분비와 연관이 있다고 말한다.

벌레·먼지 같은 외부 자극 물질이 피부에 닿으면 이에 대한 반응으로 우리는 가려움을 느끼고, 몸을 긁는다. 이때 긁어서 생기는 피부 자극을 몸은 미세한 통증으로 인식한다.

통증이 뇌로 전달되면, 뇌는 통증을 잊기 위해 기분을 좋게 만드는 세로토닌을 분비한다. 그러나 세로토닌은 가려운 느낌을 뇌에 전달하는 신경세포(뉴런)를 활성화시키는 경향이 있다. 세로토닌이 분비되면, 신경세포가 활성화 되면서 가려움에 민감해져 더욱 몸을 긁게 되는 것이다.

2014년 미국 워싱턴 의대 친저우펑 박사팀에 따르면 세로토닌 분비 유전자가 제거된 쥐는 가려움 유발 물질을 주사해도 몸을 별로 긁지 않았지만, 세로토닌을 주입하자 몸을 계속해 긁었다. 중앙대병원 피부과 김범준 교수는 "세로토닌이 가려움 전달 뉴런을 활성화시키는 기전은 아직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세로토닌 분비와 가려움은 큰 관련이 있다는 게 정설"이라고 말했다.

또한 피부를 계속 긁으면 물리적 마찰로 피부 가장 바깥쪽 장벽이 손상된다. 장벽이 손상된 피부는 가려움을 유발하는 외부 자극 물질에 더 취약해져, 가려움을 더 잘 느끼게 된다. 이 때는 긁지 말고 수시로 보습제를 발라야 가려움을 덜 느낀다.

Recent NewsMore

탁해진 피를 맑게 해주는 식품…오징어, 감귤, 그리고

피는 우리 몸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 온몸의 신진대사를 주관하며, 폐에서 산소를 골라 조직이나 세포로 실어나르는 역할을 한다. 또한 소화 기관으로부터 영양소를 받아 온몸의 조직에 공급하고, 호르몬을 실어나르는..

두통·소화불량·설사, 약 없이도 증상 완화하는 지압법

회사에서 오래 컴퓨터를 보거나, 무리를 해서 집안일 등을 하면 특별한 질환이 없어도 두통·피로감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이때마다 매번 약을 챙겨 먹기엔 여간 부담스러운 일이 아니다. 한의학에서는 특별한 질환 때..

많은 사람들이 두려워 하는 질환인 치매. 치매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뇌 운동을 통해 뇌세포가 활발하게 움직일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그런데 어떤 뇌 운동을 해야지 뇌를 젊게 만들어주고, 뇌 건강에 도움이 될까? ..

가슴 쓰린 위식도역류질환, 왼쪽으로 누워야 하는 이유

위산이 역류해 가슴 부위에서 타는듯한 통증이 느껴지는 '위식도역류질환'은 많은 사람들이 한번쯤은 경험하는 질환이다. 그런데 위식도역류질환은 누워있을 때 통증이 심해져 수면을 방해하고 스트레스를 유발한다. 전문가..

고혈압 예방하려면 '이것' 길러야

고혈압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손아귀 힘을 길러야겠다. 손아귀 힘을 의미하는 악력(握力)이 높을수록, 고혈압에 걸릴 위험이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대한운동학회지 최신호에 발표됐다. 연세대 융합체육과학선도연구소 이정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