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 쓰린 위식도역류질환, 왼쪽으로 누워야 하는 이유

가슴 쓰린 위식도역류질환, 왼쪽으로 누워야 하는 이유  - 728x410

위산이 역류해 가슴 부위에서 타는듯한 통증이 느껴지는 '위식도역류질환'은 많은 사람들이 한번쯤은 경험하는 질환이다.

그런데 위식도역류질환은 누워있을 때 통증이 심해져 수면을 방해하고 스트레스를 유발한다. 전문가들은 위식도역류질환으로 인해 잘 때 통증이 심하다면, 간단한 생활습관 교정만으로도 통증을 완화시킬 수 있다고 말한다.

위식도역류질환은 보통 식후와 누워있을 때 등 특정 상황에서 증상이 악화된다. 특히 음식을 먹은 후 바로 누우면 위산이 분비되면서 동시에 역류하기 좋은 자세가 돼 특히 삼가야 한다.

만약 밤 중에 위식도역류질환으로 인한 통증이 심하다면, 왼쪽으로 누워 자는 것이 도움이 된다. 위는 식도보다 왼쪽에 위치하기 때문에 왼쪽으로 누워 자면 역류 발생을 줄여 통증을 완화할 수 있다.

하지만 잘 때 자세 등을 바꾸는 생활습관 교정이 근본적인 치료법은 아니다. 증상이 생기면 일단 제대로된 진단을 받고 약물치료를 병행하는 것이 좋다. 보통 위산 분비를 억제하는 약물로 치료하는데 위산을 중화시키는 제사제 등도 함께 쓰인다.

가벼운 위식도역류질환 환자의 80%는 약물요법에 의해 대부분 증상이 호전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위식도역류질환은 재발률이 높으므로 완치 후 관리도 중요하다. 완치 후에도 위장에 부담을 주는 생활습관이나 술이나 담배, 커피, 탄산음료 등은 되도록 피하는 것이 재발을 막는 방법이다. 카페인이나 술, 과식, 기름진 음식, 흡연 등은 식도조임근의 기능을 약하게 만들어 질환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다.

Recent NewsMore

고혈압 예방하려면 '이것' 길러야

고혈압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손아귀 힘을 길러야겠다. 손아귀 힘을 의미하는 악력(握力)이 높을수록, 고혈압에 걸릴 위험이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대한운동학회지 최신호에 발표됐다. 연세대 융합체육과학선도연구소 이정아..

속 타는 역류성 식도염, 약만큼 중요한 '생활습관'

과식을 자주 하는 사람은 비만뿐 아니라 역류성 식도염을 주의해야 한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에 따르면 2015년 역류성 식도염을 포함한 위식도 역류질환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351만9000명에 달했다. 역류성 ..

위(胃) 편안하게 하는 생활습관

위염이나 담석증 등 소화기관과 관련한 질병이 없는데도 만성적으로 소화불량을 겪는 사람들이 있다. 이를 기능성 소화장애라고 하는데, 전체 소화불량 환자의 절반을 차지할 만큼 흔하다. 질병이 없는데도 소화 기능이 좋지 않은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