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 발생 후 한 달간 심근경색·뇌졸중 위험 커 주의 필요

지진 발생 후 한 달간 심근경색·뇌졸중 위험 커 주의 필요 - 728x410

지진 시에는 골절이나 외상 외에도 만성질환자에게 나타나는 합병증에 대해 특별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은 국내에는 사례가 적어 연구가 부족한 지진 등 재난 후 건강관리에 대해, 일본, 미국 사례와 연구를 간접적으로 조사해 이같이 밝혔다.

일본에서는 재난 후, 심근경색과 뇌졸중 등의 증가가 뚜렷했다. 2011년 동일본 대지진 후 반경 50km 내에서 급성심근경색 발생률이 34%, 뇌졸중은 42% 증가했다. 1995년 한신 아와지 대지진 때도 급성심근경색 57%, 뇌졸중은 33%가 증가했다. 따라서 흡연자와 고혈압, 당뇨병 질환자는 심근경색과 뇌졸중 고위험군으로 특히 주의가 필요하다.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김계형 교수는 “한신 아와지 대지진 당시 반경 50km 이내 고혈압 환자의 수축기혈압 11mmHg, 이완기혈압 6mmHg 정도 증가했다는 보고가 있다”며 “만성질환자는 반드시 약물복용을 꾸준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대병원 응급의학과 신상도 교수는 “심근경색, 뇌졸중 등은 특히 지진 후 발생률이 높아지는 한 달 동안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심근경색은 진도가 높을수록 발생률이 증가한다고 알려져 지진을 크게 느낀 사람일수록 더욱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신적 증상으로는 불안, 불면 등과 심하면 급성 스트레스장애가 나타날 수 있으며, 시일이 지나면서 외상후스트레스장애, 우울증, 알코올장애가 발생할 수도 있다. 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손지훈 교수는 “여진이나 새로운 지진의 불안감으로 과음을 하는 사람이 늘 수 있지만 여진 발생 때 대응이 늦을 수 있고, 여러 정신·신체적 질환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음주는 피해야 한다”며 “이런 증상이 나타나면 조기에 전문가 상담을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미국의 경우 2012년 허리캐인 ‘샌디’재난 당시, 피해 지역의 의원 40개 중 90%가 문을 닫거나 이전했다. 이 사례에 따르면 의료기관 또한 재난 피해 대상이 될 수 있기 때문에 만성 질환자는 약을 다 먹기 며칠 전에 의료기관을 방문해 약물 복용이 중단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Recent NewsMore

속 타는 역류성 식도염, 약만큼 중요한 '생활습관'

과식을 자주 하는 사람은 비만뿐 아니라 역류성 식도염을 주의해야 한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에 따르면 2015년 역류성 식도염을 포함한 위식도 역류질환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351만9000명에 달했다. 역류성 ..

위(胃) 편안하게 하는 생활습관

위염이나 담석증 등 소화기관과 관련한 질병이 없는데도 만성적으로 소화불량을 겪는 사람들이 있다. 이를 기능성 소화장애라고 하는데, 전체 소화불량 환자의 절반을 차지할 만큼 흔하다. 질병이 없는데도 소화 기능이 좋지 않은 이유..

입동(立冬), 겨울 시작… 추위에 체온 높이는 방법

오늘(7일)은 24절기 중 열아홉 번째 절기인 입동(立冬)이다. 입동이 지나면 겨울이 시작한다고 하여, 예로부터 입동 무렵 겨울 김장김치를 담그기도 했다. 본격적인 추위가 시작하며 건강 상태에도 변화가 생길 수..

아스피린·와파린 함께 먹으면 毒

함께 먹으면 안되는 약·영양제 사람들은 약 뿐 아니라, 비타민을 포함한 각종 건강기능식품을 많이 먹는다. 그런데 특정 약을 먹고 있다면 건강기능식품을 마음대로 먹으면 안된다. 약 성분에 따라 피해야 할 건강기능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