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고기 많이 먹다간…당뇨병 위험 높아진다

붉은 고기 많이 먹다간…당뇨병 위험 높아진다  - 728x410

당뇨 고기는 단백질의 주요 공급원이지만, 너무 많이 먹으면 당뇨병 발병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 싱가폴 듀크-NUS 의과대연구팀이 45~74세 성인 6만 3000여 명을 대상으로 식습관과 당뇨병 발병의 관계를 분석했다.

그 결과 소고기나 돼지고기 등 적색육을 많이 먹은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당뇨병 발병 위험이 23% 높았다. 닭이나 오리, 거위 등의 가금류를 많이 먹을 경우 당뇨병 발생 위험이 15% 증가했으며, 생선이나 해산물은 당뇨병 증가와 관련이 없었다.

연구진은 붉은 고기가 당뇨병 위험을 높이는 이유에 대해 고기에 들어있는 ‘헴철분’이라는 물질이 체내 인슐린 저항성에 대한 민감성을 징가시키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연구를 진행한 고 운 푸에이 교수는 “당뇨병 위험을 줄이기위해서는 적색육을 과도하게 섭취하지 말고, 닭 가슴살이나 생선 등을 먹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Recent NewsMore

손은 작은 신체부위지만 총 27개의 뼈, 인대, 신경, 힘줄, 근육이 복잡하게 얽혀 있다. 그만큼 질환이 다양한데, 그 중 손 저림은 대표적인 명절증후군으로 나타나 많은 사람을 괴롭게 한다. 손 저림 증상과 관리 요령을 알아..

부모님 '심장·혈관 질환' 의심 신호 6가지

추석을 맞아 오랜만에 부모님을 찾아뵌다면 심장 건강에 이상이 생긴 것은 아닌지 확인해보는 게 좋다. 심근경색(심장혈관이 막히는 것) 등 다양한 심장 질환은 갑작스러운 사망을 부를 수도 있기 때문이다. 증상을 조기에 발견하고 ..

참으면 병(病)되는 화… '이렇게' 다스리세요

현대인들은 업무·학업·인간관계 등 많은 면에서 스트레스를 받는다. 그러나 스트레스를 비롯한 짜증·분노 등의 감정을 표출하지 않고 참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오히려 건강에 독(毒)이 될 수 있다. 실제로 한국인이..

배 아픈데 화장실 못간다면… '장폐색증' 의심해야

갑자기 극심한 복통이 느껴지나 대변을 보지 못한다면 장폐색증을 의심해야 한다. 장폐색증은 장이 부분적으로 혹은 완전히 막혀 장 내용물이 이동하지 못하는 질환이다. 방치하면 장에 구멍이 뚫리는 장천공이 생길 수 ..

소화불량일 땐

밥을 급하게 먹거나 소화가 잘 되지 않는 음식을 먹으면 복부 팽만감, 트림, 구역감 등 소화불량 증상이 나타난다. 증상이 심하지 않을 때는 몸에 있는 혈자리를 지압하는 것만으로도 증상이 완화된다. 소화불량에 좋은 5가지 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