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으면 병(病)되는 화… '이렇게' 다스리세요

참으면 병(病)되는 화… '이렇게' 다스리세요  - 728x410

현대인들은 업무·학업·인간관계 등 많은 면에서 스트레스를 받는다. 그러나 스트레스를 비롯한 짜증·분노 등의 감정을 표출하지 않고 참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오히려 건강에 독(毒)이 될 수 있다.

실제로 한국인이 잘 걸리는 화병(火病)은 스트레스로 인해 생기는 분노증후군으로, 1995년 미국정신학회에 정식으로 소개됐다. 화병을 예방하기 위해 감정을 다스리는 방법을 알아본다.

전문가들 사이에서 화병은 '참는 게 미덕'이라는 유교적 문화로 인한 사회 분위기 때문에 감정을 잘 표출하지 않는 게 영향을 미친다고 설명된다. 우울증·분노조절장애 등 정신질환과 헷갈릴 수 있지만, 화병은 이와 달리 신체적인 증상이 나타나는 게 특징이다.

목과 가슴이 조여오는 느낌이 들어 답답함을 호소하고 얼굴에 열이 오르는 경우가 많다. 소화 장애나 식욕부진 등을 겪기도 하고, 심하면 만성적인 분노장애를 겪기도 한다. 이 경우 고혈압·뇌졸중 등 심혈관계 질환으로 이어질 위험도 있다.

화가 나거나 스트레스를 받을 때 무조건 참기보다는 적절히 표현하는 게 좋다. 표현이 서툴다면 슬픈 영화 등을 보고 눈물을 흘리는 것도 감정표현에 도움이 돼 스트레스를줄여준다. 감정을 글로 쓰는 '감정 일기'를 쓰는 것도 효과적이다. 문자는 감정을 객관적으로 표현할 수 있어 자신의 감정을 직면하고 스트레스를 줄여줄 수 있다.

산책이나 운동 등도 화병 예방에 도움이 된다. 신체활동을 할 때 뇌에서 분비되는 '엔돌핀'호르몬은 스트레스를 완화해 안정감을 느끼게 하기 때문이다.

Recent NewsMore

배 아픈데 화장실 못간다면… '장폐색증' 의심해야

갑자기 극심한 복통이 느껴지나 대변을 보지 못한다면 장폐색증을 의심해야 한다. 장폐색증은 장이 부분적으로 혹은 완전히 막혀 장 내용물이 이동하지 못하는 질환이다. 방치하면 장에 구멍이 뚫리는 장천공이 생길 수 ..

소화불량일 땐

밥을 급하게 먹거나 소화가 잘 되지 않는 음식을 먹으면 복부 팽만감, 트림, 구역감 등 소화불량 증상이 나타난다. 증상이 심하지 않을 때는 몸에 있는 혈자리를 지압하는 것만으로도 증상이 완화된다. 소화불량에 좋은 5가지 혈 ..

가족력은 유전과 다르다? 주의해야 할 질환

한 집안에 같은 질병을 앓는 사람이 여럿인 경우가 적지 않다. 가족 간 질병의 원인을 공유하는 '가족력' 때문이다. 가족력은 3대에 걸친 직계가족이나 사촌 내에서 같은 질병을 앓은 환자가 2명 이상인 경우를 말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