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라빛·은빛… 건축, 와인으로 물들다

보라빛·은빛… 건축, 와인으로 물들다  - 728x410

초록빛 포도밭 한가운데 은빛으로 번쩍거리는 거대한 '물체'가 보인다. 가까이 다가가 보니 은색·금색·보라색 알루미늄 포일을 기다랗게 구불구불 잘라 감싸놓은 듯한, 현대적이다 못해 미래적인 외관. 불시착한 외계인의 UFO라고 해도 믿을 듯하다.

스페인 최대 와인 산지 리오하(Rioja)의 평온하고 목가적인 풍경과 대비되는 이 이질적인 최첨단 건축물은 리오하에서 가장 오래된 와인 업체 중 하나인 '마르케스 데 리스칼(Marques de Risc al)' 본사다.

정식 명칭은 '와인시티(Wine City)'. 마르케스 데 리스칼이 창립 150주년을 맞은 2006년 문 열었다. 프랑스의 세계적 레스토랑 가이드 '미쉐린'으로부터 별 1개(최고 3개)를 받은 고급 레스토랑과 캐주얼 레스토랑, 와인바, 테라스, 와인 관련 서적을 구비한 도서관, 부티크 호텔, 포도씨와 껍질을 활용하는 스파, 와인숍을 갖춘 복합 와인 문화 공간이다.

건축에 대해 조금만 관심 있다면 와인시티가 빌바오 구겐하임 미술관과 매우 닮았음을 대번에 알아차릴 법하다. 그도 그럴 것이 와인시티를 디자인한 이가 빌바오 구겐하임도 디자인한 캐나다 출신 미국 건축가 프랭크 게리(Gehry)이다.

얇은 티타늄 판을 이어 붙인 모양새가 마치 서명처럼 게리의 작품임을 한눈에 알게 한다. 은색 티타늄 판만을 사용한 빌바오 구겐하임과 달리, 와인시티는 은색 티타늄 판과 함께 보라색과 금색을 입힌 티타늄 판을 리본처럼 길게 잘라 겹치게 이어붙였다.

게리는 "잔에 따라지는 와인을 형상화하려 했다"며 "보라색은 와인을, 은색은 코르크 마개에 덧씌워진 은박지를, 금색은 와인병을 감싼 금색 그물망에서 영감을 얻었다"고 했다. 마르케스 데 리스칼은 자사 와인이 인기를 끌며 모조품이 시장에 등장하자 차별화를 위해 금색 그물망으로 와인병을 감쌌고, 이 금색 그물망은 마르케스 데 리스칼 와인 하면 떠오르는 상징이 됐다.

기원전 2세기부터 와인을 생산해온 리오하에서는 유명 건축가에게 설계를 맡겨 최첨단 와이너리 짓는 건축 붐이 2000년대 초 일어났다. 마르케스 데 리스칼과 함께 리오하를 대표하는 와이너리인 비냐 톤도니아(Vina Tondonia)는 1910년 브뤼셀 만국박람회 때 설치했던 부스 구조물을 되살리기로 결정한다.

이 오래된 구조물을 감싸 보호하기 위한 건물을 고(故) 자하 하디드(Hadid)에게 맡겼다. 하디드는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를 설계한 이라크계 영국 건축가로 국내에서도 유명하다. 현재 이 건물은 방문객을 위한 시음실과 와인숍으로 활용되고 있다.

Recent NewsMore

쓰디쓴 현실 속 낭만적인 '황금빛 선율' 흐르다

골목길마다 사투리가 하나씩 존재한다는 이탈리아지만 그래도 엄연히 표준어라는 것이 있다. 그건 수도 로마의 말도 아니고, 유네스코 무형 문화유산으로 지정되어 있는 나폴리 방언도 아니다. 바로 피렌체를 중심으로 한 중부 이탈리아..

미슐랭 3스타 식당서 사찰음식을…

뉴욕 맨해튼 한복판의 고급 레스토랑에서 우리나라의 사찰음식을 소개하는 등 방한관광 3위 시장인 미국에서 한국관광에 대한 대규모 홍보행사가 펼쳐진다. 한국관광공사오는 22∼2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과 뉴저지 일원..

칠레 아타카마 사막 & 미국 휴스턴 나사

아내는 칠레 아타카마 사막에서 별을 보자고 했다. 세계에서 별 보기 가장 좋은 장소라는 이유였다. 매우 건조해 하늘에 구름이 없는 데다, 가까운 곳에 도시가 없어 여러 나라에서 이곳에 천문 관측대를 세울 정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