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면역력 강화 식품들

겨울 면역력 강화 식품들  - 728x410

면역력이 떨어지는 겨울철에는 특히 감기, 독감 등의 호흡기 질환으로 병원을 찾는 사람들이 많다. 겨울에는 실내에서 지내는 시간이 길어 활동량이 부족하고, 추운 탓에 환기를 제대로 하지 않아 각종 오염물질, 감기 바이러스 등이 밀폐된 공간에 떠다니기 마련이다. 가뜩이나 면역력이 떨어진 상태에서 이런 환경이 지속되면 각종 질병에 걸릴 위험이 커진다.

대한영양사협회는 임신부·영유아에게 추천할 만한 5가지 면역 증강 식품을 선정해 발표했다. 어떤 식품들이 면역력을 강화하는데 도움이 되는지 살펴보자.

비타민 C 함량 최고 '딸기'

딸기는 과일 중 비타민 C 함량이 가장 높다. 비타민 C가 같은 무게 레몬의 2배, 사과의 10배다. 비타민 C는 면역력을 향상시키는 대표적인 영양소로 세균, 바이러스 등 외부 세균에 저항할 힘을 키워준다. 딸기에는 혈관을 튼튼하게 하는 라이코펜도 풍부하다. 호흡기를 강화하는 플라보노이드 성분도 들어 있다.

바다에서 나는 우유 '굴'

사진=야후이미지 검색 겨울에 제철을 맞는 굴에는 면역력을 증강시키는 미네랄인 셀레늄과 아연이 풍부하다. 특히 아연은 백혈구를 생성하고 활성화하며 호흡기 세포를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겨울에 부족해지기 쉬운 비타민 D가 듬뿍 '우유'

면역력 강화에 필수적이지만 자칫 겨울에 부족해지기 쉬운 비타민 D는 우유로 채울 수 있다. 햇볕을 쬐면 얻을 수 있어 '선샤인 비타민'으로 불리는 비타민 D는 일조량이 감소하는 겨울엔 결핍되기 쉽다. 우유에 든 비타민 D는 세균·바이러스 등 병원체가 체내로 유입되지 않도록 막아주는 역할을 한다. 단백질과 필수 아미노산이 풍부 '계란'

계란에는 단백질과 필수 아미노산이 풍부해 면역력 강화에 효과적이다. 우리 몸은 세균·바이러스와 맞닥뜨렸을 때 이에 대항하기 위해 항체를 만들어내는데, 항체의 주성분이 아미노산으로 구성된 단백질이다. 계란엔 항바이러스·항균작용을 하는 면역 글로불린도 들어 있다. 특히 흰자엔 천연 항생제로 통하는 라이소자임이 있어 몸에 침투한 유해 병원체를 죽인다. 특히 약물 치료가 힘든 임신부, 면역력이 약한 영유아에게 유용한 식품이다.

피부건강에도 좋은 '고구마'

고구마를 먹으면 피부가 튼튼해진다. 피부는 1차적으로 세균과 바이러스를 막아내는 중요한 방어벽이다. 피부를 튼튼하게 하는 것은 면역력 관리의 가장 기본이다. 고구마에 풍부한 베타카로틴은 몸 안에서 비타민 A로 변한다. 비타민 A는 신체의 1차 방어막인 피부를 지킬 수 있도록 피부 점막 형성을 돕는다. 고구마도 비타민 C 함량이 높다. 전분 덕분에 고구마의 비타민 C는 가열해도 손실이 적다.

Recent NewsMore

겨울 안구건조증

날씨가 추워지면서 대부분의 시간을 실내에서 보내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그런데 건조하기 쉬운 실내에서 오랫동안 지낼수록 안구건조증을 주의해야 한다. 안구건조증은 증상 자체도 괴롭지만, 제때 치료하지 못하고 지속..

추위, 어떻게 이기세요?

기상청이 올겨울 추위가 예년보다 훨씬 강력할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일찍부터 혹한을 대비한 사람들이 많다. 길고 긴 겨울을 독자들은 어떤 방법으로 따뜻하고 건강하게 나고 있을까. 2016년 12월 5일부터 14일까지 설문조사를..

폭스뉴스 다이어트법

올해 고지방·저탄수화물 다이어트 논란으로 전 세계가 떠들썩하다. 그 만큼 체중 감량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뜨겁다는 것인데, 최근 뉴스 전문채널 '폭스뉴스'가 '2016년 체중 감량법 톱 5'를 선정해 발표해 또 다시 관심을..

하지정맥류 위험

50대 여성환자 가장 많아 꼬불꼬불한 다리 혈관이 피부 바깥쪽으로 튀어나오는 '하지정맥류' 환자가 늘고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국내 하지정맥류 환자는 2010년 약 16만4000명에서 2..

뱃살 빠지는 자세

복근 강화·배 체지방 분해 효과… 허리 주변 근육 생겨 척추 지탱 겨울철에는 추운 날씨 탓에 활동량이 줄어들면서 다른 계절보다 쉽게 살이 찐다. 특히 나이가 들거나 의자에 장시간 앉아있는 경우 복부 근육이 약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