뱃살 빠지는 자세

뱃살 빠지는 자세 - 728x410

복근 강화·배 체지방 분해 효과… 허리 주변 근육 생겨 척추 지탱

겨울철에는 추운 날씨 탓에 활동량이 줄어들면서 다른 계절보다 쉽게 살이 찐다. 특히 나이가 들거나 의자에 장시간 앉아있는 경우 복부 근육이 약해지면서 배가 나오고, 복부 혈류가 감소해 지방이 쌓인다. 강동경희대병원 재활의학과 김동환 교수는 "보통 뱃살을 빼기 위해 윗몸일으키기 등 여러 운동을 많이 하는데, 가장 쉬우면서 간편한 운동이 평소 복부에 힘을 주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다"고 말했다.

◇틈틈이 복부 힘주면 근육 강화 효과

뱃살 빼는 간편한 운동은 어깨를 편 채 배와 허리에 힘을 주고 천천히 호흡을 하는 드로인(draw in) 운동이다. 일본에서 처음 시작된 이 운동법은 3년 전부터 국내 일부 연예인들이 '이 운동을 한 달 시행했더니 2㎏이 빠졌다'거나 '2주일간 한 뒤 허리 둘레가 7㎝ 줄었다'는 등 체험 사례를 소개하면서 인기를 끌기 시작했다. 운동 방법은 간단하다. 제자리에 서서 허리를 곧게 편 상태에서 뱃가죽이 등에 닿도록 한다는 느낌으로 배를 집어넣은 뒤 힘을 주고 30초 정도 그 상태를 유지하면 된다. 일상생활을 하면서 틈틈이 생각날 때 마다 30초씩 반복한다. 김동환 교수는 "드로인 운동을 꾸준히 하면 복부 중앙의 복직근 힘이 길러진다"고 말했다. 살이 찌면 체내 장기가 중력에 의해 앞쪽으로 밀려나와 배가 나온다. 이때 복직근을 강화하면 근육이 내부 장기를 지탱하는 힘이 길러져 복부가 탄탄해진다. 또한, 복부 근육량이 늘면 신진대사가 활발해져 복부 주변에 있는 체지방이 분해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운동을 할 때는 복부 근육이 경직돼 통증이 생길 수 있으므로 숨을 참지 말아야 한다.

◇허리 통증 완화에도 도움

뱃살을 효과적으로 빼기 위해서는 앉는 자세도 신경써야한다. 앉아있을 때 허리를 굽힌 채 배에 힘을 빼고 앉으면, 복부 근육의 힘이 약해져 배가 쉽게 처질 뿐 아니라 허리를 구부정하게 해 허리 통증이 잘 생긴다. 의자에 앉을 때는 등을 등받이에 대지 않고 정수리를 천장쪽으로 끌어올린다는 느낌으로 허리를 펴고 앉는다. 이때 드로인 운동을 병행하면 허리와 복부의 근육이 긴장해 뱃살이 빠지는데 더 도움이 된다. 이 방법은 허리 통증이 있는 사람의 통증 완화에도 좋다. 통해 척추 주변에 있는 외복사근, 복횡근, 내복사근 등 근육이 강해지면 척추를 지탱하는 힘이 길러져 통증을 줄여준다.

Recent NewsMore

식품 알러지 관련 상식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최근 내년 5월부터 햄버거·피자 등 어린이 기호식품을 판매하는 점포 수 100개 이상 프랜차이즈 가맹점에서 알레르기 유발 식품 표시를 의무화하게 하는 ‘어린이식생활안전관리 특별법 시행령’ 개정안을 입법 예고..

'먹는 순서' 다이어트

똑똑한 식사법 음식섭취량을 줄이지 않고 살을 뺄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똑같은 음식도 먹는 순서를 바꾸면 다이어트에 도움이 된다. 성인병 예방에도 도움되는 먹는 순서 다이어트란 도대체 뭘까? 운동하지 않고..

뇌 속 시계 ‘서커디안 리듬’

밤이 되면 잠이 오고, 햇빛을 쬐면 잠에서 깬다. 잘 때는 10시간 넘게 식사를 안 해도 배가 안 고픈데, 낮에는 4~6시간마다 ‘꼬르륵’ 소리가 난다. 밤이 되면 마음이 차분해지고, 낮이 되면 활기가 생긴다. ..

‘한국식 때밀이’ 좋을까?

피부과 의사들은 절대 때를 밀지 말라고 한다. 학회 차원에서 ‘때 밀지 맙시다’ 캠페인을 벌이기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식 때밀이’는 우리나라뿐 아니라 미국과 일본 등에서도 인기다. 도대체 때를 밀어야 할까, 밀지 ..

음주 후 타이레놀 먹으면 안 되는 이유

머리가 아프거나 몸살이 있을 때 편의점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는 진통제로 타이레놀이 있습니다. 그러나 술을 마신 뒤 먹어선 안된다. 오늘 술을 사람 뿐 아니라 정기적으로 하루 석잔 이상 술을 마시는 사람도 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