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덜랜드, 지동원 이적료에 "욕심"

선덜랜드, 지동원 이적료에

선덜랜드가 지동원의 이적료에 큰 욕심을 내고 있다.

선덜랜드 지역신문인 선덜랜드에코는 23일(한국시각) '아우크스부르크가 지동원을 완전영입하기 위해서는 250만파운드(약 42억원)을 지급해야 한다'고 보도했다. 지동원의 가치가 크게 오른 것은 좋은 일이다.

하지만 그동안 선덜랜드가 보여준 행보를 비추어봤을 때는 괘씸한 처사다. 선덜랜드는 그동안 지동원을 버린 카드로 취급했다. 뛸 기회조차 제대로 주지 않았다. 그러던 1월 아우크스부르크가 임대영입을 제의하자 쫓아내듯 보냈다.

지동원은 반시즌동안 17경기에 나서 5골을 기록했다. 고비때마다 골을 넣으면서 팀의 1부리그 잔류를 이끌었다. 그러자 마음이 바뀐 것이다. 돈이라도 많이 받겠다는 나쁜 심보인 셈이다. 250만 파운드는 선덜랜드가 전남에 있던 지동원을 영입할 때 지급했던 금액 350만달러를 뛰어넘는 금액이다.

물론 줄다리기는 있을 것이다. 지동원의 이적료는 약 20억원 수준에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수요와 공급의 법칙이 있기 때문이다. 다만 선덜랜드의 괘씸한 심보는 오래 기억될 것으로 보인다.

Recent NewsMore

류현진 영입 다저스, "현명했다"

"LA다저스는 류현진을 영입하기 위해 많은 돈을 썼다. 지금까지 류현진의 활약은 그들의 판단이 '엄청나게 현명했음(awfully smart)'을 보여주고 있다." 야후스포츠가 12일 류현진 시즌 초반 연패를 끊으면서 팀..

김연아, 세계선수권 우승 상금 기부

'피겨여왕' 김연아(23·고려대)가 기부천사로 거듭나고 있다. 친선대사를 맡고 있는 유니세프에 세계선수권대회 우승상금 전액을 기부했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유니세프 친선대사인 김연아가 2013국제빙상경기연맹(IS..

신시내티의 딜레마, 최고의 1번과 구멍이 된 2번

신시내티레즈 외야수 추신수(31)의 활약이 뜨겁다. 그러나 날이갈수록 본의 아니게 그림자가 되는 선수가 있다. 바로 내야수 잭 코자트(28)다. 추신수와 코자트는 신시내티의 1~2번 타순을 맡고 있는 테이블세터다. 추..

사구 벌써 10개 추신수 많이 맞는 이유

맞아도 너무 맞는다. 신시내티 레즈 추신수가 벌써 10개의 사구를 기록했다. 추신수는 23일 오하이오주 그레이트아메리칸볼파크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의 경기에서 1번 중견수로 선발출전해 3타수 무안타에 볼넷 2개, 사구 1개를..

박인비, 세계랭킹 1위 등극

‘퍼팅 여왕’ 박인비(25)가 세계 여자 골프 정상에 올랐다. 박인비는 16일 발표된 롤렉스 세계여자골프랭킹 점수에서 평균 9.28점을 얻어 9.24점을 기록한 스테이스 루이스(미국)을 제치고 세계 랭킹 1위를 차지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