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김영애 발인...후배들과 함께라 외롭지 않았다

故김영애 발인...후배들과 함께라 외롭지 않았다 - 728x410

[OSEN=유지혜 기자] 故 김영애의 마지막 가는 길은 수많은 후배들의 배웅이 있어 외롭지 않았다.

11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서는 故 김영애의 발인식이 엄수됐다.

앞서 고인의 빈소에서 진행된 영결식에는 염정아, 나영희, 오달수, 문정희 등 많은 후배들과 동료들이 참석했다.

뒤이은 발인식에도 이들은 운구 행렬을 뒤따르며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장지는 성남시 분당 메모리얼 파크.

지난 1971년 MBC 공채 탤런트 3기로 배우의 길에 들어선 김영애는 수많은 작품에서 대중과 호흡해왔다.

불과 지난 2월 종영한 KBS 2TV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 출연하며 연기 열정을 불태웠던 바, 더욱 그의 비보가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고인은 췌장암 투병 와중에도, 작품에 영향을 미칠까 누구에게도 병을 알리지 않고 작품에 매진해왔다.

고인은 장례 절차와 영정사진까지 직접 고르는 등, 누구의 도움 없이 조용히 마지막 가는 길을 준비했다고.

하지만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은 수많은 후배들의 배웅으로 외롭지 않았다.

46년 동안 시청자를 웃고 울린 김영애의 원동력은 연기 열정이었다. 늘 뜨겁게 연기를 사랑했고, 무엇보다 연기가 1순위였던 김영애였기에, 많은 동료, 후배들과 대중 사이에서 추모의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배우 김영애는 지난 9일 오전 별세했다.

향년 66세. 소속사에 따르면, 고인은 2012년 췌장암 판정을 받고 수술을 했으나, 2016년 겨울에 건강이 악화되어 연세 세브란스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와중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눈을 감았다. / yjh0304@osen.co.kr

Recent NewsMore

먹고 요리하고 여행하는 '종합낭만세트'

나영석 PD는 예능 프로그램 성공 공식을 깨친 듯하다. '신서유기' '신혼일기' 등 의도적으로 모험을 벌이는 소품과 '꽃보다 ○○' '삼시세끼'처럼 작정하고 달려드는 성공작을 번갈아 선보이고 있다. ..

'라라랜드'를 환하게 밝힌 '문라이트'

지구촌 영화 팬들이 한 곳으로 모인 제89회 아카데미시상식의 대단원의 막이 내렸다. 우리나라에서는 27일 오전 10시 30분부터 3시간 30분 동안 TV 생중계로 지켜볼 수 있었던 올해 시상식에서는 유력한 수상후보로 예견됐던..

비-김태희, 부동산 1위 부부

가수 비와 배우 김태희가 부동산 가치 1위 부부로 등극될 예정이다. 지난 11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들었쇼'에서는 비와 김태희의 부동산을 분석했다. 이날 방송에서 패널들은 “김태희는 현재 자신이 거주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