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치북’ 딘 "엑소 ‘으르렁’ 프로듀서 제안으로 작곡가 데뷔"

‘스케치북’ 딘

딘이 가수가 아닌 작곡가로 먼저 데뷔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8일 방송된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이하 ‘스케치북’)에서는 R&B 아티스트 딘의 무대가 전파를 탔다.

이날 딘은 가수를 꿈꾸다 작곡가로 먼저 데뷔하게 된 계기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이에 딘은 “만들어놨던 곡을 기획사에 넣었다가 안돼서 낙담하고 있던 중 어쩌다 보니 건너건너 미국에 있는 당시 저스틴 비버 프로듀서 분한테 가게 됐다”라고 말했다. 딘이 언급한 프로듀서의 정체는 엑소의 ‘으르렁’을 프로듀싱하기도 한 신혁이었다.

이어 딘은 “그 분한테 같이 작곡을 해보자는 제안을 받게 됐고, 아티스트를 꿈꾸고 있었지만 미국 시장에 대한 열망도 있었기 때문에 같이 작곡가로 시작하게 됐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스케치북’에는 터보, 옥주현, 딘 등이 출연했다.

Recent News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