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멤버 아들의 전쟁' 박민영, 유승호에 눈물의 취중고백 "내가 대신 싸워주고 싶다"

'리멤버 아들의 전쟁' 박민영, 유승호에 눈물의 취중고백

배우 박민영이 유승호에게 검사가 된 이유를 취중고백했다.

24일 방송된 SBS '리멤버-아들의 전쟁'에서는 서진우(유승호)와 이인아(박민영)가 각각 변호사와 검사로 일호생명 강만수(남명렬) 부사장의 성추행 사건으로 맞붙었다. 특히 이인아는 냉혹하게 변한 서진우의 모습에 놀랐다.

이날 술에 취해 서진우를 불러낸 이인아는 자신이 검사가 된 이유를 고백했다. 그는 "니 아버지 어떻게 하고. 이기는 게 진실이라고? 야. 니가 무슨 박동호냐"라고 호통쳤다.

이어 이인아는 "넌 내가 검사 왜 됐는지 알아? 네 아버지 억울한 거 내가 대신 싸워주고 싶었어. 너 대신 내가 싸워주고 싶었다구. 근데 왜 우리가 왜 우리가 싸워야 되는데"라고 말한 뒤 정신을 잃었다.

이를 촉촉한 눈빛으로 바라본 서진우는 이인아를 엎은 채 집으로 데려다 줬다.

Recent NewsMore

'님과함께2' 윤정수, 결국 이민호·송혜교에 사과

개그맨 윤정수가 배우 이민호와 송혜교에게 사과했다. 8일 오후 방송된 JTBC '님과 함께 시즌2 -최고(高)의 사랑'(이하 '님과 함께2')에서 윤정수은 동묘 시장 데이트에서 김숙에게 송혜교라고 칭찬했던 것과 관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