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미 강제 출국 명령 "가족들과 생이별…내 나라가 날 버리다니 막막해"

에이미 강제 출국 명령

강제 출국 명령을 받은 에이미가 좌절감을 드러냈다.

에이미는 26일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에서 "24시간 동안 울었다. 너무 많이 울고 스트레스를 받으니 하루 만에 몸무게가 3kg 이상 차이가 날 만큼 붓더라. 안정제를 먹어도 잘 듣지 않는다. 구역질이 밀려와 토했다. 마음이 너무 아프다"라고 고통스러운 심경을 토로했다.

가족들의 반응을 묻는 질문에 대해 에이미는 "아직 엄마를 만나러 가지 못했다. 빨리 엄마를 보러가야하는 데 엄마를 보면 눈물만 나고 무너져 내릴 것만 같아서 차마 발걸음이 떨어지지 않는다"라며 "엄마가 더 마음이 아프실 텐데도 오히려 나를 위로해 주셨다. 그동안 엄마에게 더 효도하지 못한 게 정말 후회스럽고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강제 출국 시기도 머지 않았다. 에이미는 "어제 재판 결과가 나왔고 7일 동안 상고 기간이 주어진다. 그 이후 출입국관리소에가서 출국 날짜를 통보받아야 한다. 아마 1~2개월 내로 나가야할 것"이라며 "영구 출국이다. 10년 이상이라고는 하는데 표면적인 수치이고, 나가게 되면 다시 돌아오긴 힘들다 하더라. 가족들 중 누가 상을 당하거나 큰 일이 생기면 잠깐은 들어올 수 있다고 하더라. 이건 정말 가족들과의 생이별"이라고 설명했다.

대법원 상고를 포기한 것에 대해 에이미는 "더 해봐도 내게 남은 건 상처 뿐인 것 같다. 마음이 무겁고 지쳤다"라며 "미국에서 뭘할 지 아직 생각해보지 않았다. 생각이 나지도, 하고 싶지도 않고 그냥 막막하다. 한국이 날 버렸다는 느낌이 든다. 내 나라에서도 나를 버렸는데, 과연 내가 다른 나라에서 잘 살 수 있을지 모르겠다"라고 덧붙였다.

에이미는 지난 2012년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지만, 집행유예기간 중 또 한 번 물의를 일으켜 강제 출국 명령을 받았다.

Recent NewsMore

봉준호 감독 '옥자'에 578억원 안긴 美 넷플릭스

세계 최대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가 봉준호 감독의 신작 '옥자'에 5000만달러(약 578억원)를 투자한다. 한국 감독이 만든 영화 중 역대 최대였던 '설국열차' 제작비(473억원)를 뛰어넘는 규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