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클 잭슨 ‘스릴러’ 재킷 19억원에 낙찰

마이클 잭슨 ‘스릴러’ 재킷 19억원에 낙찰 - 728x410

사망 2주기를 맞은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의 유명한 의상이 경매에서 무려 180만달러(한화 약 19억원)에 팔렸다.

줄리안 경매회사의 CEO 대런 줄리언은 26일(미국시간) 캘리포니아주 베벌리힐스에서 열린 '뮤직 아이콘 전시회와 경매'에서 잭슨의 ‘스릴러’ 재킷이 180만 달러에 팔렸다고 발표했다.

화제의 재킷은 텍사스주 오스틴에서 사업을 하고 있는 밀튼 베레에게 돌아갔다.

잭슨이 1983년에 제작한 ‘스릴러(Thriller)’ 뮤직비디오에서 입고 나온 블랙 앤 레드 송아지가죽 재킷은 잭슨의 트레이드마크라 불릴 정도로 유명한 옷이다.

화제의 뮤직비디오에서 잭슨은 이 재킷을 입고 수많은 좀비들에게 쫓기며 화려한 댄스 퍼포먼스를 보여줘 깊은 인상을 남겼다.

한편 재킷의 새 주인이 된 베레는 "이 의상은 순회 전시회를 통해 어린이 자선기금을 모금하는데 사용될 것"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Recent NewsMore

수채화같은 남자, 제이콥 바이흐먼

1989년 독일에서 태어난 제이콥 바이흐먼은 포드 모델 에이전시를 통해 모델계에서 활약하고 있는 수채화같은 독일의 보석이라고 할 수 있다. ..

버버리가 사랑한 남자, 알렉스 페티퍼

배우인 아버지(리차드 페티퍼)와 모델인 어머니(리 아일랜드) 사이에서 태어난 알렉스 페티퍼는 어린이 모델이었으며, 갭(Gap), 랄프로렌 등의 모델로 활동했다. 2005년에는 영국 TV 영화 ‘톰 브라운의 학창시절(..